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암환자 울리는 탈모, 이것 쓰니 머리 덜 빠졌다"…기적의 모자 정체

항암치료 중인 암 환자가 탈모 방지를 위한 냉각모자를 쓴 모습. 사진 삼성서울병원
암 환자가 항암 치료를 하면 따라오는 부작용이 '탈모' 현상이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나오듯 머리카락을 아예 밀어버린 민머리 환자가 이를 상징한다. 그런데 암 환자가 '냉각모자'(쿨링캡)를 쓰면 머리카락이 덜 빠지고, 더 굵어지는 등 탈모 방지에 도움 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의 안진석(혈액종양내과)·조주희(암교육센터)·강단비(임상역학연구센터) 교수 연구팀은 세계적인 암 관련 학술지인 '임상종양학회지' 최근호에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암 환자 머리카락이 빠지는 건 항암제의 특정 성분이 모낭·피부 세포를 파괴하는 탓이다. 특히 도세탁셀 등의 항암제가 탈모를 잘 일으키는데, 유방암·부인암 치료에 주로 쓰인다. 유방암 환자의 42.3%는 항암 치료 3년 후에도 이전 모발 상태로 돌아오지 못했다는 분석 결과도 있다. 그러다 보니 암 환자 상당수가 치료로 인한 외모 변화에 스트레스를 받거나 가정·사회에서 문제를 겪기도 한다. 탈모가 암 환자 치료만큼 중요한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삼성서울병원 연구팀은 냉각모자를 쓰면 두피로 가는 혈액순환이 느려지고, 모낭 세포를 망가뜨리는 항암제 영향도 줄어든다는 선행 연구에 주목했다. 이를 바탕으로 냉각모자를 쓴 환자는 머리카락이 다시 날 때 더 건강한 모발이 자라날 거란 가설을 세웠다.
암 환자 탈모 방지를 위한 냉각모자 연구를 진행한 삼성서울병원 교수 3명. 사진 삼성서울병원
그 후 2020년 12월~2021년 8월 유방암 환자 139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항암 치료 전후 2시간 동안 냉각모자를 사용한 89명과 그렇지 않은 대조군 50명을 비교하는 식이다. 냉각모자는 냉각수가 순환하면서 두피 열을 내리는 식으로 작동했다.



연구 결과 냉각모자를 쓴 그룹의 13.5%만 항암 치료 6개월 후에도 모발 양·굵기가 회복되지 않는 '지속탈모'를 경험했다. 반면 모자를 쓰지 않은 일반 환자군은 절반 넘는 52%가 지속탈모 상태에 해당했다. 모발 상태도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냉각모자 사용군의 모발 두께는 치료 후 6개월 새 1.5μm 증가했지만, 일반 환자군은 7.5μm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휑한 머리를 가리려 가발을 착용하는 환자 비율(항암 치료 종료 6개월 뒤 기준)도 갈렸다. 냉각모자군은 17%로 일반 환자군(32%)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환자들이 직접 밝힌 탈모 스트레스도 모자를 쓴 그룹에서 훨씬 낮은 편이었다. 안진석 교수는 "냉각모자를 착용하면 모낭 손상이 덜하면서 항암 치료 후 머리카락이 다시 날 때 빨리 나고, 굵은 모발이 날 확률도 높아졌다"면서 "탈모는 환자의 삶에 다양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 부분도 (치료에) 포함할 수 있어야 암 치료가 완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암 환자용 냉각모자는 미국·유럽 등에서 허가를 받고 의료 현장에도 쓰이고 있다. 다만 국내에서 관련 연구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서울병원 연구팀은 신의료기술 등록 절차를 밟고 있으며, 암 환자 대상으로 추가 연구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정종훈(sake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