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尹 탄핵" 국민청원 63만명 동의…접속 폭주로 1시간 대기까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 동의한 누리꾼이 63만명을 넘어섰다.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는 사태도 빚어지고 있다.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에는 29일 오후 9시50분 기준 63만 명이 넘게 동의했다.

사이트는 이날 한 때 접속자가 만 명이 넘어서고, 대기 시간만 약 1시간에 달하는 등 접속 지연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은 지난 20일부터 동의를 받기 시작했다. 한 달 뒤인 7월 20일까지 국민 동의에 참여할 수 있다.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에는 29일 오후 9시50분 기준 62만 명이 넘게 동의했다.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 캡처



청원인은 탄핵 사유로 해병대 박정훈 수사단장에 대한 외압 행사와 명품 뇌물 수수, 주가조작, 서울·양평 고속도로 노선 조작 등 부정비리와 국정농단, 전쟁 위기 조장, 일본 강제징용 친일 해법 강행,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방조 등 5가지를 언급했다.


청원인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대한민국은 총체적인 위기에 처해있다”며 “채해병 특검과 김건희 특검 등에 대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민주주의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대한민국을 위기로 몰아가고 반성할 줄 모르는 대통령을 더 두고 볼 수 없다”고 청원 취지를 밝혔다.

이어 “국민 안전, 국가 이익 수호라는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윤 대통령 탄핵 사유는 차고 넘친다”며 “파국으로 치닫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해 우리 국민은 윤석열 정권 탄핵을 명령한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지난 23일 5만명 동의 요건을 채워 지난 24일 이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회부됐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