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佛 2차대전 후 최초 극우정부 탄생?…총선 투표에 美·유럽도 긴장

역사상 처음으로 극우 정치 집단의 총선 승리가 예측되는 프랑스 조기총선 결과에 유럽은 물론 미국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실제로 극우가 프랑스 의회 권력을 차지하고 정부 운영권을 거머쥔 총리까지 배출할 경우, 유럽 전역에 극우 확산세가 가속화되고, ‘반(反) 러시아, 친(親) 우크라이나’의 서방 동맹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조기총선 1차 투표는 30일(현지시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대도시는 오후 8시)까지 프랑스 본토와 해외령의 577개 선거구에서 실시된다. 지역구별 등록 유권자의 25% 이상, 당일 총 투표수의 50% 이상을 득표하면 결선 투표 없이 당선이 확정된다. 그렇지 않으면 1차 투표에서 12.5% 이상 득표한 후보자끼리 다음달 7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프랑스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프랑스 극우 국민연합(RN)에 반대하는 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28일 프랑스 일간 르피가로가 여론조사기관 IFOP와 실시한 막판 여론조사에 따르면, 극우 성향의 국민연합(RN)의 지지율은 36.5%로 안정적인 1위다. 극좌 연합인 신민중전선(NFP)은 29%로 2위, 마크롱 대통령이 소속된 여당 르네상스와 연대한 앙상블은 20.5%로 3위에 그쳤다.

극우, 과반 가능성도
여론조사 결과대로라면, 프랑스 하원 총 577석(과반 289석) 중 RN이 220~265석, NFP가 120~200석, 앙상블은 70~130석을 차지하게 된다. 유로뉴스 등 일부 언론은 “RN이 최대 295석까지 차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마린 르펜 전 RN 대표도 “우리는 확실히 과반을 차지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RN이 실제로 단독 과반을 차지하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총리 임명을 포함한 모든 행정 권력을 넘겨줘야 한다. 과반이 아니더라도 RN이 제1당에 등극하면 공화당 등 우파 세력과의 연정을 통해 의회 권력을 장악할 수 있다. 어떤 경우든, 조르당 바르델라 RN 대표가 차기 총리에 오를 가능성이 가장 크다. 유로뉴스는 2차대전 당시 나치에 의해 점령된 이후 최초로 프랑스에 극우 정부가 탄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극우 국민연합(RN)의 전 대표인 마린 르펜. 로이터=연합뉴스

이는 프랑스 역대 4번째 동거 정부(코아비타시옹)의 탄생이기도 하다. 과거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과 자크 시라크 총리(1986~88), 미테랑 대통령과 에두아르 발라뒤르 총리(1993~95), 시라크 대통령과 리오넬 조스팽 총리(1997~2002)가 각각 동거정부를 구성한 바 있다. 하지만 과거 어떤 동거정부도 ‘마크롱 대통령-바르델라 총리’의 조합처럼 ‘극단적으로 다른 세계관’이 격돌한 경우는 없었다고 싱가포르 매체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전했다.

이번 조기총선은 지난 9일 유럽의회 선거 결과 RN이 31.5%를 득표하며 압승하자, 극우세 확산에 제동을 걸기 위해 띄운 마크롱 대통령의 승부수였다. 하지만 이같은 정치적 도박이 ‘마크롱의 패배’로 끝날 가능성이 커지자, 미국과 유럽은 당혹감과 실망에 휩싸였다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선거 운동 기간 동안 마크롱 대통령은 “극우와 극좌가 조기총선에서 이기면 내전이 터진다”며 양쪽을 모두 적대시하는 발언으로 중도 성향인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하는 전략을 써왔다. 폴리티코는 “결과적으로 극우와 극좌에 모두 밀리면서, 마크롱은 남은 임기동안 입지가 현저히 약화될 것이 불보듯 뻔한 상태가 됐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로이터=연합뉴스

EU 약화, 서방 동맹 균열 부르나
특히 마크롱의 대통령의 이번 정치적 도박이 결국 유럽연합(EU)을 약화시키고 장기적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국과 서방 동맹의 단일 대오에 균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유럽 선임국장을 지난 찰스 쿱찬은 “독일의 연립정부 역시 쇠약해진 상황에서, 프랑스의 약한 정부는 EU 중심부에서 일종의 정치적 기능 마비를 의미할 수 있다”면서 “유럽에 든든한 동맹 파트너가 필요한 미국으로서는 결코 좋은 소식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극우 정당 RN의 조르당 바르델라 대표. AP=연합뉴스

가장 큰 우려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서방의 지속적 지원이 불투명해졌다는 점이다. 그간 마크롱 대통령은 서방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하는 데 찬성했고, 우크라이나 파병까지 언급하며 우크라이나 지원에 적극적이었다. 하지만 RN은 우크라이나에 군수품과 방어용 장비는 보내겠지만 프랑스군 파병이나 러시아 본토를 타격할 장거리 미사일 제공 등에는 반대해왔다. 실제로 르펜 RN 전 대표는 친러 성향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크렘린궁 초청까지 받았던 인물이다.



박형수(hspark97@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