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 새 지폐에 韓경제 침탈 '시부사와' 파문…"역사 수정 꼼수"

새 1만엔권 지폐(맨위)에 등장하는 시부사와 에이이치. 사진 NHK 방송 캡처
일본에서 발행되는 새 1만엔(약 8만7000원)권 지폐에 한국 경제 침탈의 장본인인 시부사와 에이이치(澁澤榮一·1840∼1931)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NHK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본에선 내달 1만엔권, 5000엔권, 1000엔권 등 총 3종의 새 지폐가 발행된다. 가장 큰 지폐 단위인 1만엔권의 새 인물로 시부사와가 등장했다.

시부사와는 구한말 한반도에 철도를 부설하고 일제 강점기 경성전기(한국전력의 전신) 사장을 맡으며 '경제 침탈'에 앞장선 인물로 비판받아 왔다. 대한제국 시절 이권 침탈을 위해 한반도에서 첫 근대적 지폐 발행을 주도하고, 스스로 지폐 속 주인공으로 등장해 한국에 치욕을 안겼던 인물이기도 하다.

특히 대한제국에서는 1902년∼1904년 일본 제일은행의 지폐 1원, 5원, 10원권이 발행됐는데, 이 세 종류 지폐 속에 그려진 인물이 바로 당시 제일은행 소유자였던 시부사와였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번 1만엔권의 등장인물은 지난 2019년 아베 정권에서 결정한 것인데, 이를 시정하지 않고 그대로 발행하는 기시다 정권도 문제가 크다"며 "일제 식민 지배를 받은 한국에 대한 배려가 없을 뿐만 아니라 역사를 수정하려는 전형적인 꼼수 전략이다"라고 비판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