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왜 중국인만 단속하냐"…제주 무단횡단 잡고보니 30%는 한국인

9명 잡았는데 5명은 중국인…4명은?
지난 25일 오후 7시 35분께 제주시 연동의 한 차로를 무단횡단하는 20대 중국인 커플. 이들은 정복 경찰이 앞에 있는데도 무심히 무단횡단을 했다. 최충일 기자
지난 25일 오후 7시 제주시 연동 누웨마루 인근 도로. 제주경찰청 소속 경찰과 통역 요원 등 10여 명이 기초질서 계도·단속을 했다. 최근 제주 시내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늘며 무단횡단과 쓰레기 투기 등 기초질서 위반 행위가 잇따른다는 지적이 나오자 특별단속에 나섰다.

이날 단속은 제주시 연동 삼무공원 사거리에서부터 그랜드호텔 사거리까지 약 420m 구간에서 진행됐다. 이 지역은 횡단보도 13개가 있지만, 중국인에 인기 있는 유명 잡화점과 내국인이 선호하는 쇼핑거리가 양방향에 있어 무단횡단하는 사람이 많다. 경찰은 중국어와 손짓 등을 섞어가며 단속 활동을 했다. “부야우 헝추안마루”(무단횡단하지 마세요)라고 외치기도 했다.


제주경찰청은 이날 1시간 30분 동안 9명을 적발했다. 무단횡단 6명, 담배꽁초 투기 1명, 중앙선 침범 1명, 헬멧 미착용 1명 등이었다. 9명 중 5명은 중국인 관광객, 4명은 내국인이었다.

지난 25일 오후 7시께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변에 쌓인 쓰레기. 최충일 기자
이날 오후 7시 35분쯤 한 중국인 관광객 커플은 경찰관 2명을 앞에 두고 무단횡단을 시도했다. 양옆으로 50m 이내에 횡단보도 2개가 있지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무단횡단을 한 중국인 A(29)는 뒤따른 단속 경찰관에게 “무단횡단이 문제가 되는 줄 몰랐다”며 “중국 공안은 무단횡단해도 범칙금을 부과하지 않는다”고 했다. A는 근처 은행에서 돈을 인출해 현장에서 범칙금을 납부했다.



“부끄럽다” 내국인 질서 의식도 도마
지난 25일 오후 7시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변에서 중국인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다. 오른편 바닥에는 담배꽁초가 보인다. 최충일 기자
무단횡단을 하다 경찰에 잡히자 눈물을 흘린 중국인 관광객도 있었다. 이 관광객은 “왜 중국인만 단속하냐”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담배꽁초를 함부로 버린 중국인 B(32)도 단속에 걸렸다. B는 오후 8시10분쯤 담배꽁초를 아무렇지 않게 길에 투기하다 단속대상이 됐다.

하지만 기초질서를 지키지 않는 것은 내국인도 마찬가지였다. 적발된 내국인 4명도 범칙금을 내게 됐다. 내국인 C씨(67)는 이날 오후 7시 19분쯤 4차선 차도를 가로질러 뛰어가다 이날 첫 단속 대상이 됐다. 이 밖에 이륜차 헬멧 미착용, 중앙선 침범 등을 한 내국인이 범칙금을 내게 됐다. 인근 상인 현모(50)씨는 “무단횡단을 하는 중국인이 많아 문제지만, 질서를 지키지 않는 내국인도 부지기수”라며 “내국인이 잘 지켜야 외국인들도 따를 것 아니냐”고 말했다.

무단횡단 70% 외국인...30%는 내국인
지난 25일 오후 7시 35분께 제주시 연동의 한 차로를 무단횡단하는 20대 중국인 커플을 뒤쫓는 제주경찰들. 이들은 정복 경찰이 앞에 있는데도 무심히 무단횡단을 했다. 최충일 기자
경찰에 따르면 올 들어 이달 21일까지 제주에서 무단횡단으로 적발된 사람은 353명이었다. 이 가운데 70.3%(248건)이 외국인이었다. 29.7%(105명)은 내국인이었다. 외국인 무단횡단 범칙금 징수율은 90.7%(248건 중 225건)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무단횡단이 문제라는 것을 느끼지 못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꽤 많다"라며 "안내책자 등을 제작해 홍보에 나설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27일까지 제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89만2942명으로 전년 동기 20만7841명보다 4배 이상 증가했다.





최충일(choi.choongi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