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크리에이터 '덕질'도 판 깔렸다…영역 넓혀가는 K팬덤 플랫폼 [팩플]

지난 22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에서는 국내 최초 크리에이터 팬덤 플랫폼 ‘디어스’(THEUS)의 론칭 쇼케이스가 열렸다. 쇼케이스에는 게임 콘텐트로 234만 구독자를 보유한 국내 1세대 크리에이터 도티, 틱톡 스타이자 428만 구독자를 보유한 옐언니 등 유명 크리에이터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출범한 디어스는 유명 크리에이터와 팬들이 모여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하이브의 자회사 바이너리코리아가 개발했다. 현재까지 총 24팀의 크리에이터가 들어와 있다. 게임·예능·웹드라마 스튜디오·지식정보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른다.

지난 22일 하이브 자회사 바이너리코리아가 크리에이터 팬덤 커뮤니티 플랫폼 디어스(THEUS)를 론칭했다. 사진 하이브
무슨 의미야
수백만 명의 구독자를 거느린 크리에이터는 이제 하나의 지식재산권(IP)과 마찬가지다. 일반적으로 크리에이터는 유튜브나 틱톡 등 소셜미디어(SNS)에 영상 콘텐트를 올려 인기와 유명세를 얻는다. 크리에이터의 영향력과 함께 이들의 팬덤도 커지고, 쌍방향 소통에 대한 수요 또한 강해졌다. 크리에이터와 팬덤 간의 의사소통이 사업 모델로서 가치를 갖게 된 것이다.

다수의 크리에이터가 소속된 샌드박스네트워크 이필성 대표는 “디어스는 기존 SNS의 대체재가 아닌 크리에이터에게 필요한 이벤트·캘린더·라이브 소통 등 맞춤 기능을 제공한다. 크리에이터에게는 팬덤과의 소통은 물론 대안적 비즈니스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팬덤 플랫폼이 뭐야
원래 팬덤 플랫폼은 주로 연예인과 팬들이 소통하는 공간이다. 하이브 자회사 위버스컴퍼니가 운영하는 위버스와 SM엔터테인먼트 자회사 디어유가 운영하는 버블이 양대 산맥이다. 팬들이 남긴 글에 연예인이 댓글을 남기거나, 일대일로 메시지를 주고 받을 수 있는 DM(다이렉트 메시지) 기능 등 플랫폼이 제공하는 소통 방식은 저마다 다양하다.

위버스와 버블이 출시된 시점은 각각 2019년, 2020년이다. 둘 다 코로나19로 팬미팅·공연 등 대면 활동이 제한되면서 큰 성장세를 보였다. 커뮤니티 기반 위버스는 지난해 말 기준 월간 활성 사용자(MAU) 수 1000만 명을 넘겼다. 유료 구독과 메시지 기반 버블은 플랫폼 출시 이후 꾸준히 매출액 상승 곡선을 그리며, 지난해에는 756억 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하이브의 팬덤 플랫폼 위버스. 지난 5월 합류한 ‘선재 업고 튀어’ 주역 배우 변우석의 커뮤니티에는 오픈 2시간 만에 10만 명이 몰렸다. 사진 위버스 캡처
SM엔터테인먼트의 팬덤 플랫폼 버블. ‘눈물의 여왕’으로 인기몰이 중인 김수현이 배우 최초로 독립 플랫폼 앱 열었다. 사진 디어유

왜 지금이야
가수·아이돌 등 K팝 위주로 시작한 팬덤 플랫폼은 IP 다양화를 추구하고 있다. 성장 동력이 필요한 시점이기 때문이다. 위버스컴퍼니는 지난해 영업손실 80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약 15억 원) 대비 적자 규모가 커졌다. 이경준 하이브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올해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영업손실 증가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하다 보니 개발 인력의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디어유는 매년 꾸준히 영업이익을 내고 있지만, 초반에 세 자릿수를 기록하던 전년 대비 성장률은 2022년부터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학희 디어유 부사장은 “아티스트의 수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사업 성장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 이에 김수현 등 배우나 김연경·최지만 등 스포츠 스타까지 영역을 늘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지난 4일부터 일본 서비스를 시작했고, 미국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연내 진출을 꾀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진출로 라틴계나 팝·힙합 장르 아티스트나 해외 축구 스타 등 다양한 IP를 영입해 확장성을 크게 가져가려 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는
위버스는 커머스 플랫폼인 위버스숍과 연동해 매출을 올리고 있다. 사진 하이브

팬덤 플랫폼은 전자상거래·오프라인 이벤트 등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하는 추세다. 디어스는 플랫폼 론칭을 계기로 크리에이터와 함께하는 온·오프라인 행사와 라이브 스트리밍 등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위버스는 지난해 플랫폼 내에 앨범·티켓·굿즈 등을 구매할 수 있는 ‘위버스숍’ 이동 아이콘을 만들어, 팬덤 플랫폼과 커머스 플랫폼의 연동성을 높였다.

플랫폼과 팬덤 비즈니스의 결합은 시장의 후발주자일수록 차별화를 위한 중요한 요소다. 엔터테크 기업 노머스가 2022년 출시한 팬덤 플랫폼 프롬이 대표적이다. 프롬은 배우 차은우에 이어 최근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의 주역 김혜윤을 입점시켰다. 프롬을 통해 공식 멤버십을 모집해 국내·외 팬미팅을 열고, 직접 기획 및 제작한 상품(MD)을 판매하며 사업 범위를 넓혀가는 식이다.



어환희(eo.hwan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