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친분 없었다"…박성광, '주식 사기' 이희진 결혼 사회 본 이유

개그맨 박성광. 뉴스1
개그맨 박성광이 투자 사기로 실형을 선고받은 일명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의 결혼식 사회를 맡은 것과 관련해 "친분도 없는 사이"라고 일축했다.

박성광 소속사 뭉친프로젝트는 28일 "박성광은 2021년 본인 결혼식을 진행해 준 업체 관계자에게 급한 사회 부탁을 받았다. 해당 결혼식 당일 인사도 없이 사회자석에 들어가 바로 진행해 식 중간에 신랑이 이희진씨인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성광은 당황했지만, 신부가 일반인임을 생각해 중간에 자리를 떠날 수 없어 결혼식 사회를 진행했다"며 "박성광은 결혼식 사회를 진행한 것으로 어떠한 인사나 사례도 받고 싶지 않다고 의사 표현을 했고, 어떤 대가나 사례도 받지 않은 채 마무리했다. 이는 기록도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도하지 않았지만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서 박성광 본인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박성광과 이희진씨는 일면식도 없는, 아무런 친분도 없는 사이임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각종 방송 등에 출연해 자신을 '청담동 주식부자'라고 소개하며 이름을 알린 이희진은 불법 주식 거래 및 투자 유치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과 벌금 100억원, 추징금 122억원을 선고받았다. 이희진은 2020년 3월 만기 출소 후 2021년 12월 서울 모처에서 결혼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결혼식 사회는 박성광이, 축가는 그룹 VOS가 부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