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스닥' 김준구 웹툰 대표 "아시아의 디즈니 목표, 절반 지나"

"상장과정서 블랙록 등 월가 투자자 대거 참여…글로벌 산업 인정 의미"

'나스닥' 김준구 웹툰 대표 "아시아의 디즈니 목표, 절반 지나"
"상장과정서 블랙록 등 월가 투자자 대거 참여…글로벌 산업 인정 의미"

(뉴욕=연합뉴스) 이지헌 특파원 = 27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한 웹툰엔터테인먼트의 김준구(47) 창업자 겸 대표이사는 웹툰엔터테인먼트를 '아시아의 디즈니'로 키우겠다며 이 같은 목표 달성까지 여정이 절반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웹툰엔터테인먼트는 네이버웹툰의 모회사로, 이날 뉴욕 나스닥 시장에 상장, 첫날 주가가 10% 가까이 오르며 월가의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김 대표는 네이버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신생 서비스였던 웹툰을 키우고, 20년 만에 미국 상장사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오른 인물이다.
김 대표는 이날 뉴욕증시 상장식 후 미국 뉴욕 나스닥 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처음 주니어 때 아시아의 디즈니로 키우겠다는 목표를 세운 계획 기간이 36년이었다"며 "이제 20년이 지났으니 목표까지 절반 조금 넘게 지나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시아의 디즈니를 목표로 세웠던 데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며 디즈니처럼 훌륭한 작품들을 글로벌로 배급할 수 있는 배급망과 지식재산(IP)을 갖춤과 동시에 디즈니처럼 100년 넘게 가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희와 함께 하는 수많은 개인 창작자들이 있기 때문에 좋은 지식재산을 많은 독자들에게 배급할 수 있다는 면에서 많은 성취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블랙록이 나스닥 상장 과정에 앵커 투자자로 참여했다면서 "우리의 비전을 가장 빨리 바잉(Buying)한 투자자"라며 월가 투자자들이 웹툰 엔터테인먼트의 성장성을 높게 사줬다고 밝혔다.
함께 간담회에 참석한 김용수 최고전략책임자(CSO)도 "블랙록뿐만 아니라 이름만 들으면 알 정도의 대형사들이 이번 상장 과정에서 대거 투자자로 참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웹툰엔터테인먼트 상장 기념 타종행사에는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참석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김 대표는 "투자자들이 네이버와 웹툰엔터테인먼트의 향후 관계를 궁금해 했는데, '아버지와 아들이 같이 살다가 아들이 독립하고 나선 상황'이라고 설명한다"라고 했다.
그는 "그런 상황에서 아버지라면 '아들아 나보다 더 성공한 삶을 살아라. 그리고 필요한 게 있으면 얘기하라' 이렇게 말할 것"이라며 "이해진 GIO에게도 이 얘길 했는데 듣고 웃으셨다"라고 말했다.
김 CSO는 "나스닥 상장은 한국이 만든 콘텐츠 플랫폼과 생태계를 하나의 공인된 글로벌 산업으로 인정해 준다는 의미"라며 "한국과 일본에서의 성공을 북미와 글로벌에서도 이어갈 거라는 데에 굉장히 많은 힘을 실어줬다"라고 밝혔다.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지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