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00만원 든 지갑 주웠다가 돈쭐 맞았다…노숙인 인생역전 사연

사진 암스테르담 경찰 인스타그램
네덜란드에서 300만원이 든 지갑을 주워 경찰에 맡긴 30대 노숙자가 '돈쭐'(선행 또는 옳은 일을 할 때 '이 사람은 돈 다발을 맞아야 한다'는 의미로 만들어진 신조어)을 맞은 사연이 전해졌다.

AFP통신은 26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노숙자 하저 알알리가 2000유로(약 297만원)가 든 지갑을 주워 경찰에 돌려준 사연이 알려진 뒤 온라인 펀딩 사이트를 통해 하루만에 3만4000유로(약 5000만원)가 모였다고 보도했다.

한 익명의 기부자가 750유로(약 111만원)를 기부하는 등 총 2800명이 기부에 참여했다. 그에게 일자리를 제안하는 메시지도 이어졌다고 한다.

두 아이의 아버지로 18개월째 노숙 생활을 하던 하저는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빈 병을 찾던 중 벤치 위에 덩그러니 놓인 지갑을 발견했다. 지갑 안에 상당한 금액이 든 것을 확인한 하저는 망설임 없이 경찰서로 가져가 경찰관에게 건네줬다고 한다. 그는 "누구 돈인지 모르지만 정말 필요한 사람의 것일 수도 있고, 자녀를 위해 보관하고 있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갑에 신분증이나 연락처가 없어 주인에게 어떤 연락도 취할 수 없었다"며 "특별한 일을 한 지역 주민들에게 수여하는 '실버 엄지 상'과 50유로(약 7만4000원) 상당의 상품권을 그에게 줬다"고 전했다.

지갑은 1년 안에 주인을 찾지 못하면 하저의 몫이 된다.

하저는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삶은 완전히 뒤집혔다. 모든 사람들에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