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꿀인가 독인가…한국 축구, 요르단 등 중동 5개국과 월드컵 3차예선

아시아 3차 예선 조편성. 사진 인터넷 캡처
한국 축구가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에서 중동 5개국과 한 조로 묶였다. 이로써 원정경기를 모두 중동에서 치르게 됐다.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진행된 대회 3차 예선 조추첨 결과 한국은 이라크, 요르단, 오만, 팔레스타인, 쿠웨이트와 함께 B조로 묶였다.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뼈아픈 패배를 안겼던 요르단과도 다시 격돌하게 됐다.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은 원정경기 5번을 모두 중동으로 떠나야한다. 같은 조의 상대국은 한국 원정 경기 때만 장거리 원정길에 나선다.

원정에 대한 부담은 있지만 무난한 조편성이라고 볼 수도 있다. 북한이 포함된 A조는 물론, 강호 호주와 한국을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가 속한 C조를 피했기 때문이다.



포트 배정에 따라 한국은 애초에 이란과 일본과는 격돌할 가능성이 없었다.

18개국이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3차 예선은 본선행 티켓 8.5장 중 6장의 주인공이 결정되는 사실상의 최종예선이다.


오는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홈 앤드 어웨이로 10경기씩을 치러 각 조 1·2위가 북중미로 가는 직행 티켓을 거머쥔다. 5·6위는 곧바로 탈락하고, 3·4위 6개 나라는 2장의 티켓을 놓고 싸우는 4차 예선을 치른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