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살기좋은 도시 1위 빈… 서울·부산은 아시아 5·6위, 오사카 1위

하늘에서 바라본 노을지는 서울 풍경. 연합뉴스
오스트리아 빈이 3년 연속 '살기좋은 도시' 1위에 올랐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설립한 경제분석 기관에서 선정한 결과다. 국내 도시로는 서울과 부산이 아시아에서 5, 6위를 차지했다.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U)은 세계 173개 도시의 안정성, 의료, 문화·환경, 교육, 인프라 등 5개 항목을 평가한 결과를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빈은 문화 5개 항목 중 4개에서 만점(100점)으로, 98.4점을 받았다. 주요 스포츠 행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문화·환경에서 점수를 놓쳤다. 이어 덴마크 코펜하겐, 스위스 취리히, 호주 멜버른이 2∼4위에 올랐다.

공동 5위는 캐나다 캘거리와 스위스 제네바, 공동 7위 호주 시드니와 캐나다 밴쿠버, 공동 9위는 일본 오사카와 뉴질랜드 오클랜드가 차지했다. 이들 10개 도시의 점수는 모두 96.0점 이상이었다.



11~20위에는 애들레이드(호주), 토론토(캐나다), 헬싱키(핀란드), 도쿄(일본), 퍼스(호주), 브리즈번(호주), 프랑크푸르트(독일), 룩셈부르크(룩셈부르크), 암스테르담(네덜란드), 웰링턴(뉴질랜드)가 자리했다.

아시아만 떼놓고 보면 오사카에 이어 도쿄, 싱가포르, 홍콩, 서울, 부산, 타이베이 순서였다. 서울과 부산은 80점대 후반의 점수를 받았다.


내전으로 파괴된 시리아 다마스쿠스는 30.7점으로 올해도 꼴찌에 머물렀다. 다마스쿠스는 2013년부터 세계에서 가장 살기 어려운 도시로 꼽히고 있다.

우크라이나 키이우는 작년과 같은 165위로 하위 10위권에 머물렀다. 이스라엘 텔아비브는 112위로, 작년보다 20계단 추락했다. 가자직 올해 조사에서 가장 큰 변동폭을 보인 도시다.

하위 5위권은 다마스쿠스에 이어 리비아의 트리폴리, 알제리의 알제, 나이지리아 라고스, 파키스탄 카라치가 차지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