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골프장 10년간 100곳 넘게 생겼지만…농약 안 쓰는 곳은 단 2곳

농약을 쓰지 않는 제주 에코랜드 골프장 그린 위에 노루 한 마리가 앉아 있다. 사진 에코랜드GC

골프장이 10여년간 100곳이 넘게 생겼지만, 농약을 쓰지 않고 잔디를 관리하는 곳은 2곳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전국 골프장 555곳에서 사용된 농약은 총 208.2t이었다.

과학원이 조사를 시작한 2011년부터 10년간 늘기만 한 골프장 농약 사용량은 2022년 처음으로 전년(골프장 546곳·213.7t)보다 2.6% 줄었다. 1㏊당 농약 사용량도 2022년 6.84㎏으로 2021년(7.17㎏)보다 4.6% 감소했다.

다만 10여년 전과 비교하면 골프장 수도, 농약 사용량도 증가했다.



2010년 기준 골프장 수는 396곳, 골프장 농약 사용량은 115.8t이었다. 2022년까지 12년 사이 골프장 수는 40.2%, 농약 사용량은 79.8% 늘어난 것이다.

전국 골프장 그린·페어웨이와 연못과 물 유출구에서 연 2회 잔류농약을 확인한 결과, 94.6%인 525곳에서 잔디·수목용 농약 18종이 검출됐다. 2021년에는 546곳 중 522곳(95.6%)에서 잔류농약이 나왔다. 맹·고독성 농약은 검출되지 않았다.

제주 에코랜드GC와 경남 의령친환경골프장은 농약을 치지 않고 잔디를 관리했다. 두 곳은 2021년에도 농약을 사용하지 않았다.

1㏊당 농약 사용량이 적은 골프장은 전남 에덴CC(0.01㎏), 제주 레이크힐스 제주CC(0.95㎏), 충북 천룡골프장(1.03㎏)이었다. 이들 골프장은 3년 연속 '농약 저사용 골프장'에 꼽혔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