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만군 참모총장 "중국군, 훈련 도중 전쟁으로 전환 가능" 경고

내달 연례 야외기동훈련서 전시로의 전환 등에 초점

대만군 참모총장 "중국군, 훈련 도중 전쟁으로 전환 가능" 경고
내달 연례 야외기동훈련서 전시로의 전환 등에 초점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해협을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군이 훈련 도중 전쟁으로 상황을 갑자기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고 대만군 참모총장이 경고했다.
27일 중국시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메이자수 대만군 참모총장(상장)은 전날 입법원(국회) 대정부 질의에서 내달 열리는 연례 합동군사훈련인 한광 40호 야외 기동훈련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메이 참모총장은 지난 4월 실시한 컴퓨터 시뮬레이션 기반 한광 지휘소 훈련(CPX)을 예전(5일)과 달리 8일로 연장한 것에 대해 중국군이 훈련을 벌이다가 전쟁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위협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2022년 이후 중국군의 연이은 합동군사훈련과 경계 순찰에 대해 이른바 '끓는 물 속 개구리'(boiling frog) 또는 '살라미 전술'로 분석하는 전문가와 학자가 많다고 말했다.
물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위험을 느끼지 못하며 천천히 죽어가는 개구리나 얇게 썰어 먹는 이탈리아 소시지 살라미에서 따온 전술처럼 중국군이 긴장수위를 서서히 단계적으로 끌어올리면서 궁극적인 목표를 달성하려 한다는 것이다.


메이 참모총장은 이같은 상황과 관련해 중국군에게 훈련을 전쟁으로 전환할 능력이 있다는 것이 점차 명백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한광 훈련의 초점이 평시에서 전시로의 전환, 예비군의 신속한 동원 및 투입 등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구리슝 대만 국방부장(장관)은 전날 입법원에서 대만군 비대칭 전력의 중심이 무인기(드론)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와 지속적으로 공중, 해상 및 해저용 무인기 운용에 대해 교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만 국방부는 전날 오전 6시부터 24시간 동안 대만 주변 공역과 해역에서 중국군 군용기 35대와 군함 7척을 각각 포착했으며 이 가운데 군용기 33대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북부, 중부, 서남 및 동부 공역에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자유시보는 항공기 위치 추적 정보를 제공하는 페이스북 계정 '대만 ADIZ'를 인용해 이날 오전 9시께 미 공군의 E-3B 공중조기경보기(센트리)가 대만 란위섬과 필리핀 바탄제도 사이 바시해협을 통과한 후 대만 서남 공역에 출현했다고 보도했다.
이 조기경보기에 탑재된 AN/APY-1 레이더는 반경 400㎞ 내의 600개의 목표를 동시에 탐지하고, 200개 이상의 목표물에 대한 피아 식별 능력을 갖추고 있다.

jinbi1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철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