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씨·○○아빠, 쓰레기 무단 투기하셨네요" 딱 걸린 이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스타벅스에서 닉네임을 실명으로 설정해 놓고 쓰레기를 무단 투기한 이들을 비판한 글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다.

네티즌 A씨는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스타벅스에서 함부로 실명으로 주문하면 안 되는 이유가 있다"며 보고 겪은 일을 공유했다.

스타벅스의 경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주문하면 직원들이 손님이 설정한 닉네임을 불러주고 일회용 컵에 닉네임과 주문 내역이 인쇄된 스티커를 붙여준다. 해당 닉네임은 최대 6글자 이내에서 실명 또는 별명 등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이와 관련 A씨는 "실명을 쓰시는 분이라면 앞으로 좀 더 신중하셔야겠다"며 "어떤 분은 본인의 실명을 그대로 쓴 채 건물 앞에 온갖 쓰레기를 버리고 가기도 한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디카페인 아메리카노 벤티 사이즈를 주문한 최 모씨는 반 이상 남긴 음료를 화단에 그냥 버렸다.

이에 대해 A씨는 "최○○씨, 이렇게 그냥 두고 가실 거면 다 마시기라도 하지 그랬냐. 다 못 드실 거면 왜 벤티 사이즈로 시키셨는지"라고 지적했다.

또 A씨는 "어떤 아빠는 본인의 자녀들 이름으로 예쁘게 설정해 둔 닉네임으로 음료를 시키고 '주차 금지' 표지판 위에 무단 투기했다"며 사진을 공유했다.

이번엔 닉네임이 '○○ ○○ 아빠'인 누군가가 일회용 컵과 음료수 페트병을 버린 모습이다.

A씨는 "아버님, ○○랑 ○○가 뭘 보고 배울까요? 이렇게 버리실 거면 실명 거론이나 하지 마시지. 본인 자녀들은 사회에서 지켜야 할 도덕성을 갖추길 바라실 텐데,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분리수거 잘하시는 분들은 실명으로 주문하셔도 문제없지만, 분리수거 귀찮다고 길거리 아무 데나 투척하는 개념 없고 못 배운 분들은 아무쪼록 스타벅스에서 실명으로 주문하실 때 제발 신중하셨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당사자들이 보고 부끄러운 줄 알았으면 좋겠다. 스타벅스 회원 가입 시 실명을 쓰면 쓰레기 무단 투기하는 사람에겐 '쓰레기 실명제'가 된다"고 덧붙였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