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허웅 측 "전 여친, 두번의 임신·낙태 후 수억 요구…마약도 했다"

농구선수 허웅. 연합뉴스
프로농구 부산 KCC 이지스 소속 선수인 허웅(31)이 전 여자친구를 경찰에 고소한 이유를 밝혔다.

허웅의 법률대리인은 2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공갈미수, 협박,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허웅의 전 여자친구 A씨와 공모한 가해자 B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허웅 측은 "유명 스포츠 선수라는 이유만으로 그와 함께 있었던 사적인 대화와 일들을 언론과 인스타그램, 유튜브, 소속 구단 등에 폭로하겠다며 수억원의 금전을 요구했다"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허웅 측에 따르면 허웅과 A씨는 2018년 12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연애 초반에는 사이가 좋았으나 A씨의 일탈행위, 상호 간 성격 차이, 양가 부모의 반대 등으로 수차례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다가 2021년 12월쯤 최종 결별했다.



이들은 3년 가까운 교제 기간 동안 두 번의 임신을 했다. 허웅은 첫 번째 임신 사실을 알고 난 뒤 비록 혼전임신이었지만 A씨와 아이를 평생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A씨는 혼전임신에 대한 사회적 인식 등으로 임신중절을 결정했다. 허웅은 당시 프로농구 시즌 중이지만 병원에 동행했고 몸 상태를 회복할 수 있도록 보살폈다고 한다.

두 번째 임신은 2021년 5월쯤이었다. 허웅은 이때도 마찬가지로 출산하자고 A씨를 설득했지만 A씨는 출산 전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허웅이 결혼은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하자 A씨는 돌연 3억원을 요구하며 만약 이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허웅의 사생활을 언론 등에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는 게 허웅 측 주장이다. 이들은 주변 지인의 도움으로 화해했고, 합의 하에 두 번째 중절 수술을 진행했다.

허웅 측은 이후에도 A씨의 공갈과 협박, 남성 편력, 스토킹, 자해행위나 폭력성 등이 심해져 결별하게 됐다고 밝혔다. "네 앞에서 죽어버리고 싶어" 등 A씨가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이후에도 허웅 의사에 반해 주거지에 침입했다고 했다.

A씨가 마약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허웅 측은 "A씨는 배우 고 이선균 사건에 연루된 여성들, 황하나 등과 동석해 함께 마약류를 투약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고소장에 A씨와 공모가 의심되는 B씨에 대한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시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또 A씨가 데이트폭력을 주장한 데 대해선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고소인은 옛 여자친구라는 이유로 인내하는 시간을 보냈는데 너무 힘들었고, 선수 생활에도 지장을 줘 더 이상은 힘들 것 같다고 생각해 고소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1993년생인 허웅은 '농구 대통령'이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허재의 큰아들로 부산 KCC 이지스에서 뛰고 있다. 동생은 수원 KT의 주전 가드인 허훈이다. 이 형제는 올스타 팬투표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할 정도로 팬층이 두꺼운 농구계 스타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당신의 ‘간헐적 단식’ 틀렸다…저녁은 이 시간에 먹어라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1850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