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산업 AI 국제인증 포럼’ 제2차 총회

협약 기관 대표로 포럼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산업 AI 국제인증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앞줄 왼쪽 3번째부터, KTR 김진태 소장, KTL 김세종 원장, 산업부 오승철 실장, KTC 안성일 원장)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김세종, 이하 KTL)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하 KIAT)과 공동으로 주관한 「산업 AI 국제인증 포럼」 제2차 총회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산업 AI 국제인증 포럼」은 AI 인증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해 6월 창립된 정부(산업부)의 지원으로 민간이 주도하는 민관협력 네트워크다. 산업 인공지능(AI)의 안전성, 성능, 신뢰성을 확보해 산업 디지털 전환(IDX)을 촉진하고, EU 등 점차 확산되는 글로벌 AI 규제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전 지구적으로 통용할 수 있는 산업 AI 인증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출범 1주년을 맞은 포럼은 KTL을 6개 표준(머신러닝 성능평가(ISO/IEC 4213) 등)에 대한 공인시험소로 지정하고 국내 제1호 산업 AI 모델 성능평가 인증서를 발행하는 등의 구체적인 성과를 냈다.

특히, 성능평가 인증서는 국제표준(ISO/IEC TS 4213)에 따라 산업 AI 모델의 품질 및 신뢰성을 검증한 국내 1호 산업 AI 인증서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첫 1호 인증서는 현대오토에버가 받았다. 현대오토에버는 모빌리티 분야 대표 SW 공급기업으로, 이번 인증획득으로 글로벌 수준의 기술 역량을 검증받았다. 앞으로는 모빌리티 분야를 포함하여 다양한 제조 분야에서 품질·신뢰성이 확보된 AI 모델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 AI 국제인증 생태계 활성을 위해 정부, 지자체, 시험인증기관, 법무법인·컨설팅社 등 포럼 참여 24개 기관의 업무협약도 진행되었다. 이를 통해, AI 인증 시스템 산업에 대한 범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우리나라가 세계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후 AIQ(AI Quality & Testing HUB) 마이클 라멘시(Michael Rammensee) 사장의 기조연설이 시작되었다. 마이클 라멘시 사장은 AI 인증 발행을 위한 AIQ의 지원방안을 주제로 포럼 참석자들에게 필요한 정보와 더불어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AIQ는 독일 대표 시험인증기관인 VDE 산하기관으로 지난 4월 KTL이 VDE와 맺은 「산업 AI 및 EV 충전인프라 국제인증협력」 업무협약을 통해 인연이 시작되었다. AIQ는 독일의 시험평가 시스템 및 기술력을 전파하는 등 KTL과 상호 기술 협력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고 있다.

KTL 김세종 원장은 “全 산업 분야에서 AI 접목 제품 및 서비스가 급증함에 따라 산업의 디지털 전환(IDX)에 필요한 산업 AI 기술의 신뢰성, 안전성, 성능 확보가 중요하다″라며, “앞으로도 산업 AI 국제인증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포럼 협력 체계를 업그레이드하고 글로벌 기관들과 기술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등 우리 기업들의 해외 진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정책지원과 함께 포럼 사무국의 소명을 충실히 완수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내 1호 산업 AI 인증서의 주인공인 현대오토에버의 SF 사업부장 김현영 상무는 “현대오토에버는 AI를 통해 변화되는 기술과 비즈니스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비전 제품뿐만 아니라 사내 AI 전문 개발 조직을 대상으로도 AI 국제인증을 추진하고 있다″며, “산업 AI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총회에 참석한 A사 관계자는 ”이번 총회를 통해 기술 무역장벽 등 우리 기업의 수출에 걸림돌이 되는 글로벌 규제 해소를 위해 노력해 온 성과들을 점검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국내에서 발행한 산업 AI 성적서 및 인증서가 전 세계에 통용될 수 있도록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고, 이번 포럼이 그런 계기를 마련한 자리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충기(newnew9@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