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7㎝…세상에서 가장 키 큰 개, 기네스북 등재 후 하늘나라로

97㎝…세상에서 가장 키 큰 개, 기네스북 등재 후 하늘나라로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개 '케빈'이 기네스북(기네스 세계기록·GWR)에 등재된 지 불과 며칠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CNN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기네스북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3일에 세계 최장신 개로 등록된 케빈이 병에 걸려 수술까지 받았으나 끝내 죽었다고 발표했다.
올해 3살인 수컷 그레이트데인 종인 케빈은 발에서 기갑(양어깨 사이에 도드라진 부분)까지 97㎝로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개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케빈이 뒷발로 섰을 때 높이는 213㎝에 달했다.
미국 아이오와주 웨스트 디모인에서 케빈을 기르던 트레이시 울프는 케빈이 덩치는 컸지만, 최고의 반려견이었다면서 케빈의 죽음으로 가족 모두가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레이시는 케빈이 덩치는 컸지만 온순한 성격이었으며 쾌활하고 친근했다면서 훈련 중에 겁에 질려 배변 실수를 했을 정도로 겁도 많았다고 돌아봤다.
그는 케빈이 자신의 얼마나 큰지를 잘 모르는 것 같았다면서 계속해서 작은 침대에 비집고 들어가는 등 작은 개들이 하는 짓을 모두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케빈이 낮잠 자는 것을 가장 좋아했으며 가끔은 부엌에서 음식을 훔쳐먹기도 했다며 케빈을 그리워했다.
그는 케빈이 강아지일 때 집에 데려왔다면서 이름은 영화 '나 홀로 집에'에 나온 케빈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케빈 이전에 세계 최장신 개도 그레이트데인 종인 세살짜리 '제우스'였으나 제우스도 지난해 9월 뼈에 생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미국 애견협회에 따르면 그레이트데인 종의 평균 수명은 8~10년 정도로 작은 개에 비해 짧으며 수컷의 키는 보통 76㎝ 정도이다.
k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계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