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로벌 도시 꿈꾸는 부·울·경] ‘친기업 정책’ 효과 발휘…2년여간 20조원 이상 투자 유치

울산광역시

인허가 부서 직원들로 TF팀 운영
적극적인 개발제한구역 해제도
‘내로라’하는 기업들 투자 잇따라

울산의 친기업 정책이 효과를 내면서, 굵직한 기업들의 울산행이 이어지고 있다. 밤에도 불이 꺼지지 않는 울산 온산국가공단의 야경. 오른쪽 사진은 울산 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모습. 차량들이 공장 내 수출 선적부두에 줄지어 서 있다. [사진 울산시]
울산의 1인당 지역총소득(2021년 기준)은 5935만원, 지역내총생산 6913만원. 각각 5421만원·4965만원인 서울을 제친 도시. 국내 유일 ‘6만불 도시’로 불리는 울산의 소득 수준이다. 이런 든든한 곳간을 가져서일까. 지방소멸 위기에도 울산이 2년여간 20조원이 넘는 기업 투자를 끌어낸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에 따르면 김두겸 울산시장이 취임한 2022년 7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410개 기업이 산업단지 등에 입주하거나 공장 신설 추진, 기존 시설 재투자를 했다. 이에 따른 투자액은 20조9419억원이다. 이는 울산시 한 해 예산인 4조7000억원의 4배를 넘어서는 액수다.

투자 분야는 석유화학이 9조5000억원으로 전체 46%를 차지했다. 이차전지 등 신산업 분야가 7조2000억원(34.9%)으로 뒤를 이었다. 울산에 현대자동차와 HD현대중공업이 있는 만큼 자동차·조선 분야에서도 3조5000억원(17.1%)의 투자가 이어졌다. 투자에 따른 고용 규모는 8037명으로 집계됐다.

대표적인 투자 사례는 현대자동차 전기차 생산공장과 하이퍼캐스팅(한 번에 차체를 찍어내는 공법) 생산 공장 신설이다. 이들 자동차 공장 신설로 자동차 전기장치 부품업체인 오트로닉·신기로직스 같은 건실한 자동차 부품기업 투자도 자연스럽게 연결됐다. 대기업인 고려아연과 삼성SDI는 이차전지 생산 공장 신설 절차를 진행 중이다. 에쓰오일은 대규모 석유화학 복합시설을 울산에 건설한다. 이밖에 롯데에스케이에너루트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현대오일터미널은 울산에 친환경 액체화물 저장시설 증설을 결정한 상태다.

이처럼 국내 ‘내로라’ 하는 기업들이 짧은 기간 20조원이 넘는 투자를 결정한 건 울산시의 친기업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 울산시는 인허가 부서 직원들로 현장지원 전담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려 투자하려는 기업에 직접 파견, 관련 사업 절차 진행을 돕고 있다. 실제 현대자동차 전기차 공장 인허가는 공무원 현장 파견으로 3년 정도 걸려야 하는 절차를 10개월 만에 끝냈다. 삼성SDI 배터리와 양극재 생산공장 인허가 기간 역시 3년에서 6개월로 단축됐다.

적극적인 개발제한구역 해제도 도움이 됐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산업용지를 저렴한 비용으로 공급하기 위해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1호 공약’으로 내세워 정부에 건의했고, 그 결과 지난해 12월 울산 중구 다운동 일원 18만9000㎡를 풀었다. 또 2029년까지 목표로 중구 성안·약사 일대의 개발제한구역을 풀어, 일반산업단지를 조성 중이다. 동구 서부동 일원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 2028년까지 계획으로 남목 일반산업단지를 만들고 있다. 지난해부터 진행 중인 울주군 청량읍 일대 울산 U-밸리 산업단지 조성 역시 개발제한구역 해제의 대표적인 사례다. 기업이 자유롭게 울산에 둥지를 틀 수 있는 친기업 환경을 만든 것이다.

울산시 측은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시행에 맞춰 울산에 분산에너지 특화지역을 지정, 전기를 기업에 더 저렴하게 공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울산의 기업 친화 행정이 기업 투자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한다”며 “산업수도 입지를 굳히고, 투자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윤호(youknow@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