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국 한인 아이스하키팀 겨룬다

재미아이스하키협회장 배
28일부터 3일간 LA서 개최

재미아이스하키협회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협회 제공]

재미아이스하키협회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협회 제공]

2024년 재미아이스하키협회(KIA) 회장배 대회가 오는 28일 아테이시아에 있는 아이스링크(East West Ice Palace·11446 Artesia Blvd.)에서 개막한다.  
 
재미한인아이스하키협회(회장 유대식)가 주최하고 재미체육회(KSAUSA)에서 후원하는 이번 대회에는 LA와 오렌지카운티에서 활동하는 팀은 물론, 덴버, 휴스턴 등 미전역 한인 아마추어 아이스하키팀이 출전해 실력을 겨룬다.  
 
 토너먼트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 동안 진행된다. 대회 장소는 세계 피겨 스케이팅 선수권 대회에서 5회 우승 기록을 가진 미셸 콴 선수가 소유하고 있는 곳으로, 한인 건축가가 설계하고 한인 건설업체가 시공한 곳이다.  
 
주최 측은 경기를 관람하고 싶은 한인은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를 주최하는 재미 한인 아이스하키협회 유대식 회장은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지난 1년여 동안 대회를 준비해왔다. 올해 대회를 통해 미국 내 한인 아이스하키인의 저변확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과 한국의 올림픽 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2, 3세 꿈나무들이 많이 탄생하고, 아마추어 아이스하키 동호인들도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협회측에 따르면 미국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 선수로 활약한 한인은 리처드 박(한국명 용수·밴쿠버 카넉스)씨가 있다.  
 
박씨는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주최 월드챔피언십에 출전하는 미국 대표팀 멤버로 뛰기도 했으며, 은퇴 후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대한민국 남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에서 코치로 선수 선발과 트레이닝 캠프 훈련 등을 담당했었다.
 
현재는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팀 선수 출신의 신상훈(29) 선수가 최초의 한국 국적 NHL리거를 꿈꾸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신 선수는 중동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를 졸업했으며, 북미 프로 아이스하키 3부 리그에 해당하는 ECHL(East Coast Hockey League) 애틀랜타 글래디에이터스에 소속돼 있다.  
 
▶문의: (213)210-4122

장연화 기자 chang.nicol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