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번 폭발 '쾅'…42초 만에 암흑천지 된 공장, 참혹했던 순간

지난 24일 발생한 경기 화성 리튬 1차전지 아리셀 공장 화재사고는 배터리 하나가 폭발한 지 42초 만에 23명의 희생자를 발생케 한 대형 참사로 바뀌었다.

25일 중앙일보가 확보한 43초 분량의 사고 당시 공장 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소방청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의 화재 대응 상황 보고 내용을 종합하면 ‘화성 참사’는 전날 오전 10시30분 아리셀 공장 건물 3동 2층에서 발생했다. 이곳은 리튬 배터리 완제품을 검수·포장하는 작업장이다.

배터리 첫 폭발 42초 만에 연기 가득
김영희 디자이너
영상을 보면 종이상자 주변 배터리를 박스째로 쌓아둔 더미에서 갑자기 흰 연기가 솟구쳐 오른다. 이에 곁을 지나가던 한 여성 직원은 깜짝 놀라 발을 구른 뒤 황급히 자리를 옮겼다.

공장에서 근무하던 다른 직원들은 하나둘씩 모여들어 쌓여있는 배터리를 옮기기 시작했다. 추가적인 연쇄 폭발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 직원은 곧바로 배터리 주변에 있는 소화기를 집어 들었다. 다른 직원들은 갑작스러운 굉음과 연기에 당황한 듯 몸이 굳은 채 현장을 바라봤다.



처음 연기가 피어오른 지 25초 뒤 연기가 피어오른 장소에서 또 다른 배터리가 불빛을 내면서 폭발했다. 3초 뒤에 폭발이 한 번 더 이어졌고, 소화기를 들고 있던 직원이 서둘러 분사를 시작했다. 배터리를 옮기고 있던 직원뿐만 아니라 같은 장소에 있는 모두가 혼비백산한 듯 움직였다.

소화기 분사에도 연기는 걷잡을 수 없이 공장 내 바닥에서부터 천장까지 빠르게 차오르기 시작했다. 2초 뒤부터 계속해서 폭발이 이어졌고, 처음 연기가 난 지 42초 만에 CCTV 화면은 암흑이 됐다.

신원 확인된 3명 모두 한국인
25일 경기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국립과학사수연구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김종호 기자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은 보고서에서 원통형 배터리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폭열(暴熱)·폭발했고, 급격한 (배터리) 폭발과 짙은 연기, 유독가스 질식으로 인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정확한 발화 원인 및 안전장치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이날 현장 합동 감식이 진행됐다. 4시간10분가량 진행된 1차 감식 내용을 토대로 2차 감식 여부가 정해질 예정이다.

한편 사망자 23명 중 현재까지 신원이 확인된 건 3명으로, 모두 한국인이다. 사고 현장에서 최초로 발견된 한국인 김모(52)씨, 그리고 이모(46)씨와 47세 남성 김모씨다. 김씨는 전날까지 생사가 확인되지 않았던 실종자였으나 이날 사고 현장에서 시신이 수습됐고, 지문을 통해 신원이 확인됐다.

경찰은 사망자 23명 중 한국인은 귀화한 중국 동포를 포함해 총 5명인 것으로 확인했다. 사망자를 국적별로 보면 한국인 5명·중국 국적 17명·라오스 국적 1명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손성배.이찬규.정수경(son.sungb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