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자들 ‘품위 유지비’ 가장 비싼 도시 1위는 싱가포르

싱가폴 마리나 베이 샌즈 리조트에 있는 명품점과 유람보트. 중앙포토
전 세계 도시 중에서 사치스러운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는 데 가장 많은 비용이 드는 도시는 싱가포르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위스의 자산관리 기업 줄리어스 베어 그룹은 이같은 평가가 포함된 ‘글로벌 자산·라이프스타일 보고서 2024’를 발간했다.

줄리어스 베어 그룹은 보석, 가방, 시계. 위스키 등 사치품과 외식비, 비즈니스석 항공료, 의료보험비, 사립학교 비용 등 서비스를 포함한 총 20개 품목의 가격 변동을 토대로 세계 25개 도시의 ‘라이프스타일 지수’를 도출한다.

올해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라이프스타일 지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높았다. 2위와 3위는 홍콩과 런던이 각각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단계씩 상승했다.



상하이는 지난해보다 두 계단 하락한 4위, 모나코는 한 단계 올라선 5위를 각각 기록했다.

취리히는 스위스 프랑의 강세로 인해 6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14위)에서 8계단 올라선 것으로, 도시 중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뉴욕과 파리, 상파울루, 밀라노가 차례로 7위∼10위를 차지했다.

도쿄는 2021년 라이프스타일 지수 2위까지 올랐지만 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올해 23위로 급락했다.

보고서는 지수 산출 시 품목의 가격을 달러로 환산하기 때문에 순위 변화 중 상당수는 환율 변동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수 전체로 보면 이들 20개 품목의 가격 상승률은 올해 4%로 지난해(6%)보다 둔화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