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도, 의대입시부정 파문 확산…'시험지 유출' 18명 체포

정부 시행 다른 시험 취소도 잇따라…野, 정부 공격 소재로 활용

인도, 의대입시부정 파문 확산…'시험지 유출' 18명 체포
정부 시행 다른 시험 취소도 잇따라…野, 정부 공격 소재로 활용

(뉴델리=연합뉴스) 유창엽 특파원 = 만점자가 이례적으로 수십명 나오면서 불거진 인도 의대입시 부정 스캔들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와 EFE통신 등에 따르면 당국은 지난달 치러진 의대입시(NEET-UG) 결과를 지난 4일 발표했다.
240만여명이 응시한 이 시험에서는 67명이 만점(720점)을 받았다.
매년 만점자가 2∼3명에 불과했던 데 비하면 전례 없는 숫자이며, 고득점자(650∼680점) 비율도 예년보다 급증했다.
이에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은 부정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시험을 주관한 인도 국립시험원(NTA)은 응시자가 많았고 시험장 문제로 늦게 시험을 시작한 응시생에게 '보상점수'를 줘서 그렇다면서 공정성에 문제가 없다고 애초 밝혔다.
하지만 만점자 가운데 대다수인 50명이 보상점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부정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수험생들은 전국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또 최근 총선에서 약진한 야권은 이 문제를 정치적 이슈로 삼고 전국 시위를 주도하는 한편 나렌드라 모디 총리 정부에 대한 공격 소재로 삼고 있다.
결국 인도 중앙수사국(CBI)이 수사에 착수해 시험지 사전유출 혐의로 전날까지 18명을 체포했다.
또 부정행위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학생 110여명을 응시자 명단에서 제외했다.
대리시험이 이뤄진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당국은 보상점수를 부여받은 1천500여명에 대해 보상점수를 취소하고 지난 23일 재시험을 보도록 조치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시험지 유출자를 엄벌에 처하는 법을 지난 21일 자로 시행에 들어갔다.
정부는 당초 작년 2월 의회를 통과한 이 법의 시행을 미뤄오다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시행하게 됐다고 EFE통신은 전했다.
여파는 정부 시행 경쟁시험에 대한 공정성 문제로도 번졌다.
NTA은 지난 18일 전국 300여개 도시에서 94만여명이 응시한 가운데 조교수 및 연구직 모집 시험을 치렀지만 이를 추후 취소하는 등 이번 사태 발생 이후 시험 3개를 사전 또는 사후에 취소했다.
yct94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유창엽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