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0만 치맥인’ 다음 달 3일 대구로 몰려온다

지난해 열린 대구치맥페스티벌에서 시민들이 치맥을 즐기고 있다. [사진 대구시]
본격적인 무더위와 함께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의 치맥 축제가 돌아왔다. ‘치킨 성지’로 불리는 대구에서 닷새간 열리는 12번째 치맥 축제다.

대구시는 다음 달 3일부터 7일까지 ‘2024 대구치맥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It’s Summer! Let’s CHIMAC(치맥)’을 구호로 대구 두류공원, 평화시장, 두류 젊음의 거리 일대에서 축제를 연다.

대구치맥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대한민국 대표 여름 축제’로 우뚝 선 치맥 축제에 다양한 콘텐트를 가득 채워 관람객을 맞이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축제 메인 무대인 두류공원 2·28 자유광장은 ‘트로피컬 치맥클럽’을 콘셉트로 푸른 잔디밭에 대형 식음공간 등이 조성된다. 2년 연속 매진 행렬을 이어간 ‘프리미엄 치맥 라운지’는 좌석을 1500석까지 늘리고 테이블당 치맥 세트와 함께 올해 처음 선보이는 ‘특별 소스’와 치킨 할인권 등 혜택도 준다.

또 코오롱 야외음악당은 빛 조명을 통해 어느 곳에서든 인생 샷을 찍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로 만든다. 관광정보센터 주변 공간은 디스코 포차를 콘셉트로 7080 라이브 카페로 꾸민다. 두류공원 일대를 오가는 거리에는 ‘스트리트 치맥펍’을 차려 스탠딩 식음 공간도 만든다.



대구시는 올해 치맥 축제를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힙합·트로트·록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을 초청할 계획이다. 또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메인 무대가 있는 잔디광장에 ‘글로벌 예약 식음존’을 신설하고, 코레일(KTX) 연계 상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대구 치맥 축제는 매년 100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대표적인 여름 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 지난해에는 85개 치킨 업체가 참여(224개 부스)했으며 올해는 86개 치킨 업체(254개 부스)가 참여한다. 안중곤 대구시 경제국장은 “대구 치맥 축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축제로 위상을 떨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백경서(baek.kyungse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