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속보] "화성 화재현장서 시신 추가 수습 중…실종자 여부 확인 예정"

소방 관계자들이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전날 이 공장에선 화재로 23명의 사망·실종자가 발생했다. 뉴스1
지난 24일 30여 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 현장에서 실종자일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추가 발견됐다. 이 시신은 실종자로 분류됐던 1명일 가능성이 크다.

2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0분께 화재 현장인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시신 1구를 발견해 수습하고 있다.

시신은 훼손이 심해 당장 신원을 확인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DNA 채취 및 유족 대조를 거쳐야 인적 사항이 나올 전망이다.

이번 화재 사망자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숨진 50대 1명을 비롯해 사체로 발견된 21명 등 총 22명이었으나, 추가로 시신 1구가 발견되면서 23명으로 늘었다. 이 시신은 실종자로 분류됐던 1명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밤샘 작업에도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하다가 날이 밝고 구조견을 투입한 수색 끝에 마지막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했다.

시신 수습이 이뤄지면서 당초 오전 11시30분으로 예정돼 있던 현장 합동감식은 다소 지연되고 있다.

앞서 지난 24일 오전 10시 30분께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지금까지 2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부상자는 2명이 중상, 6명이 경상이다. 중상자 중 1명은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