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태원 반전의 투샷…탄원서 쓴 아들과 다정한 어깨동무

최태원(오른쪽) SK그룹 회장과 그의 아들 최인근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태원(63) SK그룹 회장과 장남 최인근(29)씨가 어깨동무를 하는 등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이는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 소송 항소심 판결 이후 찍힌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제 최태원 본 썰'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과 사진이 25일 뒤늦게 알려졌다.

작성자는 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술 마시다가 최 회장을 봤다는 글과 사진 3장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최 회장은 신사동 길거리에서 한 남성과 어깨동무를 하는 등 다정한 포즈로 서 있었다. 이 남성은 최 회장과 노 관장 사이에서 태어난 최인근 SK E&S 매니저다.

최태원(오른쪽) SK그룹 회장과 그의 아들 최인근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날은 지난달 30일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 2심 재판 결과가 나온 지 엿새 만이다. 당시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원고(최 회장)가 피고(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원, 재산분할로 1조3808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인근씨는 지난해 5월 2명의 친누나 윤정·민정씨와 함께 부모의 이혼소송을 맡은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해당 탄원서에는 '최 회장이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합리화한다' '진실되지 않은 언행과 자식의 신뢰를 이용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태원(오른쪽) SK그룹 회장과 그의 아들 최인근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최 회장은 지난 2021년에도 자신의 SNS에 "테니스 부자(父子) 4시간 게임 3621kcal 연소"라며, 인근씨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인근씨는 미국 브라운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했다. 이후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인턴십을 거쳐 2020년 SK E&S 전략기획팀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지난해부터는 SK E&S의 북미사업총괄 조직인 '패스키'로 이동해 미국 내 에너지솔루션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