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같은 옷 수십벌 사니, VIP 대접"…이렇게 나온 비스포크 AI 콤보

삼성전자 비스포크AI 콤보 초기 기획개발 부터 참여한 DA사업부 세탁기모듈랩 박종원 랩장(오른쪽)과 DA사업부 리빙제품기획 염철민 프로. 사진 삼성전자
올해 가전업계의 가장 뜨거운 경쟁은 ‘꿈의 가전’ 일체형 세탁건조기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시작 버튼만 누르면 세탁물을 꺼내지 않아도 세탁부터 건조까지 한 번에 되는 일체형 건조기를 지난 2월 잇달아 출시해 가전 시장에 불을 붙였다.

특히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는 경쟁사보다 저렴한 가격과 업계 최초로 적용한 하이브리드 히트 펌프 기술을 앞세우며 신시장 세탁건조기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새로운 버전의 비스포크 AI콤보를 출시해 시장 장악력을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새 버전 출시를 앞두고 비스포크 AI콤보 초기부터 3년간 기획·개발에 참여한 DA사업부 박종원 세탁기모듈랩 랩장과 염철민 리빙제품기획그룹 프로를 지난 21일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만났다.

개발에만 3년…일반 제품의 2배
'지난 4월 16일부터 21일까지(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되는 주방 가전·가구 전시회 '유로쿠치나(EuroCucina) 2024' 삼성전자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국내 건조기 시장은 2018년 이후 빠르게 커졌다. 그런데 건조기 소비자들 사이에선 언젠가부터 ‘건조기는 편리하지만 세탁물을 옮기는건 불편하다’는 얘기가 나왔다. 일부 소비자나 삼성전자 임직원 중엔 ‘세탁기와 건조기를 위 아래 순서로 놓고, 세탁이 끝나면 빨래를 아래 건조기에 자동으로 떨어뜨려 달라’는 아이디어까지 내며 불편함을 없애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염철민 프로는 “이런 불편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세탁부터 건조까지 기계 하나로 끝내야 된다는 생각에, 일체형 제품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가전 제품은 기획·개발·출시까지 통상 1년 반~2년 정도가 걸린다. 그런데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는 총 3년이 걸렸다. 그 중 2년을 구조 설계에 온전히 쏟아 부었다. 일체형에서도 건조기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 설계를 원점부터 다시 했기 때문이다. 박종원 랩장은 “그야말로 싹 갈아엎었다. 바닥 판부터 내·외관까지 기존 제품 부품을 그대로 쓴 게 없을 정도”라며 “그 결과 다른 회사가 따라올 수 없는 삼성만의 독특한 구조를 개발해 핵심 특허를 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자랑하는 특허 기술은 대용량 열교환기에서 따뜻한 바람을 순환시키는 고효율 인버터 히트펌프 모듈에 덕트(열을 운반하는 배관) 매립형 구조를 더 것이다. 이 기술 덕분에 세탁 건조기에 유입된 따뜻한 바람이 쉽게 빠져나가지 않고 구석구석 돌아 빨래를 뽀송뽀송하게 말린다. 염 프로는 “빨래를 펴서 너는 이유는 공기에 많이 닿을수록 잘 마르기 때문”이라며 “그 구조를 건조기 안에서 최대한 재현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 날씨와 세탁건조기를 실외에 두고 쓰는 경우 등을 감안해 다양한 외부 환경에서도 최적의 성능을 내도록 보조히터를 적용한 하이브리드 히트펌프를 개발했다. 날씨가 추워질 때는 히터를 통해 내부 온도를 올리고, 이후 저온의 공기에서 옷을 말려 겨울철에도 건조 효율을 높인 것. 이때 히터는 옷을 건조하는 데 직접 쓰이지는 않기에 옷감 손상 우려는 없다고 박 랩장은 설명했다.
이무형 삼성전자 DA사업부 부사장이 지난 3월 11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를 소개하고 있다.   비스포크 AI 콤보는 세탁과 건조가 한 번에 가능하며 세탁 후 건조를 위해 세탁물을 옮길 필요가 없어 설치 공간 효율이 높다는 점이 특징이다.뉴스1

제품 성능 테스트 과정도 녹록지 않았다. 박 랩장은 “데이터 학습을 위해서는 많은 케이스와 반복 시험이 필요하기에 다양한 옷이 대량으로 필요하다”라며 “똑같은 옷을 사이즈별로 수십장씩 한 번에 샀더니 옷가게에서 VIP 대접을 받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고온과 저온에서 연구원들이 수시간 견디며 테스트도 진행했다. 박 랩장은 “겨울 점퍼에 손난로 두 개를 들고, 혹은 반팔 티셔츠를 입고 습식 사우나 하듯 땀 흘리면서 몇 시간이고 세탁건조기 앞에 서서 제품 상태를 눈으로 체크했다”라며 “덕분에 체중이 10kg쯤 빠졌다”며 웃었다.
올삼성전자가 세탁부터 건조까지 빠르게 한 대로 가능한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를 지난 2월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3만대 판매...새 버전 곧 출시
비스포크 AI 콤보는 출시 사흘 만에 판매량 1000대를 넘으며 초기 흥행몰이를 한 후, 현재는 누적판매 3만대를 기록했다고 한다. 삼성전자는 세탁기와 건조기가 합쳐진 이 제품을 통해 새로운 수요가 꾸준히 창출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염 프로는 “저녁 늦게 퇴근하는 맞벌이 부부들은 주중에 빨래하기가 쉽지 않지만, 세탁물을 옮길 필요 없는 세탁건조기를 쓰면 퇴근후 건조된 빨래를 꺼내기만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1인가구 외에 신혼부부 등 2인 가구나 자녀를 둔 3인 가구도 타깃 소비층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버전의 제품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박 랩장은 “좀 더 진보한 AI 기능 등과 함께 가지각색인 소비 트렌드에 맞춘 제품이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리(park.hael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