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주형 1위 다툴 때…연막탄 터뜨리며 그린 난입한 그들 정체

시위자들이 연막탄을 뿌리면서 그린으로 난입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김주형이 24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리버 하이랜즈 골프장에서 열린 PGA 투어 트레블러스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18번 홀 그린에서 경기할 때 시위대가 난입했다.

이 대회는 PGA 투어가 LIV 골프에 대항해 상금 2000만 달러를 걸고 만든 시그니처 대회다. 상금도 크고 주요 선수들이 모두 참가하는 대회다. 김주형은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에 한 타 차 2위로 마지막 홀 그린에서 경기하고 있었다.

이때 “죽은 지구에서 골프를 하지 말자(NO GOLF ON DEAD PLANET)이라고 쓰인 티셔츠를 입은 시위자들이 그린에 분홍색 연막탄 등을 던지면서 난입했다.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해 경기장 밖으로 끌고 나갔다. 그러나 경기는 5분여 중단됐다.

미국에서 주요 경기대회에 시위자나 훌리건 등이 난입하는 일은 가끔 일어난다. 셰플러는 상대적으로 담담했으나 김주형은 놀란 표정이었다.
시위자 중 한 명이 경찰에 의해 끌려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위자 난입 시 셰플러는 그린 프린지에서 퍼트를 준비하고 있었다. 셰플러는 경기가 재개된 후 버디 퍼트를 넣지 못했다. 반면 김주형은 3m 거리에서 버디 퍼트를 넣었고 연장전에 갈 수 있었다.



연장전에서는 김주형의 두 번째 샷이 그린 사이드 벙커에 박히는 바람에 보기를 하면서 셰플러의 승리로 끝났다.

김주형은 이 대회에서 22언더파로 2위를 기록해 시즌 최고 성적을 냈다. 임성재는 20언더파 공동 3위로 역시 시즌 최고 성적을 냈다. 김시우는 10언더파 공동 31위를 기록했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성호준(sung.ho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