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모 빚투' 6년 만에 복귀…마이크로닷 "참 어리석었다" 눈물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가진 새 EP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빚투 논란'에 대해 사과한 뒤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부모의 빚투(연예인 가족 채무 폭로) 논란으로 6년간 활동을 중단했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마이크로닷은 이날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열린 새 미니음반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다시 이렇게 여러분 앞에 인사하게 돼 참 많이 떨리는 마음"이라며 "사건 이후에 시간을 보내면서 많은 반성과 노력의 시간을 가졌다"고 운을 뗐다.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지난 1990∼1998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 14명에게서 총 4억여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사실이 알려져 '빚투' 논란이 일었다. 마이크로닷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사기 혐의로 각각 3년과 1년의 형이 확정돼 복역 후 뉴질랜드로 추방됐다.

당시 TV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온 마이크로닷은 결국 활동을 중단했지만, 2020년 이후엔 꾸준히 신곡을 발매해왔다.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크로닷은 이날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다는 말을 한 뒤에 90도로 고개를 숙였다. 그는 "피해자 한 분 한 분을 먼저 만나서 그분들께 사과드리는 것이 먼저였다"며 "그러다 보니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첫 대응에 대해서도 참 많이 후회하고 있다. 많이 반성하고 있다. 참 어리석었던 행동이었다"며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어리숙했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처음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마이크로닷 측은 "사실무근이다.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부인했으나, 증거가 계속 나오자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래퍼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씨가 2019년 4월 11일 오전 11시쯤 청주지법 제천지원 제2호 법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제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로닷은 "인생에서 많은 어려움도 있었는데 많은 부분을 깨닫고 저를 성장케 하는 시간이었다"며 "삶의 소중함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됐다. 그 시간이 지금뿐만이 아니라 미래에서도, 제 앨범의 작업에 대해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눈 것이 있냐'는 취재진 질문엔 "사실 연락은 종종 하고 있다"며 "지금 부모님은 (사건에 대해) 후회하고 계신다"고 했다.

'피해자와의 협의 진행 상황'을 묻는 말엔 "사건이 터지고 나서 파악된 총 13명 중 1심 재판을 통해 확인된 10명의 피해자 중 6명에게 2억 1000만 원을 변제하고 합의했다"며 "2심 재판 중에서는 나머지 한 분과 합의가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로닷은 "모든 재판이 끝나고, 부모님과 형이 이후에도 피해자분들과 연락을 드리고 지내왔다. 그러던 중 2023년에는 남은 두 분과 합의했다"며 "나머지 한 분과는 만나 뵈었지만, 합의는 하지 못했다. 지금도 합의를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부연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