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꿈에 로또 번호 뭐였더라" 기억 안나 즉석복권 샀더니 1등

사진 동행복권 캡처

꿈에 나온 로또 번호가 기억나지 않아 즉석 복권을 샀다가 1등에 당첨된 사연이 공개됐다.

20일 복권 수탁업자 동행복권 홈페이지에는 스피또1000 82회차 1등 당첨자 A씨 인터뷰가 올라왔다.

A씨는 대구 달서구 용산동의 한 복권 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해 5억원에 당첨됐다.

한 달에 두 번 정도 복권을 구매한다는 A씨는 "얼마 전 꿈에 로또 복권이 나왔는데 번호가 흐릿해서 잠에서 깬 이후에도 기억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며칠 뒤 집 근처 공원에서 운동하던 A씨는 복권 판매점을 보고 주머니에 있던 현금 1만3000원으로 로또 복권 1만원어치와 스피또1000 3장을 구매했다.

공원 의자에 앉아 스피또 복권 당첨 여부를 확인한 그는 1등에 당첨된 것을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A씨는 당첨 사실이 믿기지 않아 복권 판매점으로 돌아가 점주에게 확인까지 받았다. 당시 판매점에 있던 손님들도 그가 1등에 당첨된 사실을 전해 듣고 모두 축하해줬다고 한다.

A씨는 "기쁜 소식에 헐레벌떡 집으로 뛰어가 아내에게 당첨 사실을 알렸다"며 "처음엔 믿지 않던 아내가 복권 실물을 보더니 함께 기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첨금은 아들 결혼자금에 보탤 예정"이라며 "항상 감사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