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서철 앞두고 올해도 ‘상어 출몰’…방지 그물망 설치로 상어 완벽 차단

지난해 7월 강원도 삼척시 임원항 동방 약 3.7km 해상에서 정치망 어선 A호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백상아리. [연합뉴스]
속초해수욕장 700m 전 구간에 설치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올해도 강원 동해안에서 상어가 출몰하자 주요 해수욕장에 ‘상어 방지 그물망’이 설치된다.

속초시는 현재 속초해수욕장과 등대해수욕장·외옹치해수욕장 등 3곳에 설치할 상어 방지 그물망을 제작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속초해수욕장은 해변을 따라 700m 구간에 그물망이 설치된다. 등대해수욕장은 300m, 외옹치해수욕장은 200m 구간에 그물망을 설치해 상어 진입을 차단한다.

이번에 설치되는 그물망은 상어는 물론 해파리까지 차단이 가능해 피서객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고 한다. 또 해수욕장 입구에 ‘상어 피해 예방 안전 수칙 및 행동요령’ 입간판도 설치된다.

속초시 관계자는 “현재 그물망 제작이 마무리 단계로 해수욕장이 개장하는 7월 1일 전에 설치할 예정”이라며 “그물망이 설치되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해시도 추암해수욕장 200m 구간에 그물망을 설치한다. 동해시 역시 그물을 제작 중으로 해수욕장이 개장하는 7월 10일 전에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강원 동해안 6개 시·군은 해수욕장에 상어퇴치기, 상어피해 예방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유해생물 출몰에 대비하고 있다.

강원도 속초시가 지난해 7월 상어 방지망을 설치하고 있는 모습. [사진 속초시]
영화 ‘죠스(Jaws)’로 유명한 백상아리도 발견
이처럼 동해안 시·군이 상어피해 예방에 공을 들이는 건 지난해부터 상어가 출몰하고 있어서다. 실제 지난달 31일 오후 1시30분쯤 속초시 외옹치항 동방 약 1.4㎞ 해상에서 악상어 한 마리가 혼획됐다.

이날 혼획된 악상어는 길이 2.4m, 둘레 1.8m, 무게가 150㎏에 달했다. 혼획을 신고한 29t급 어선 선장 A씨(39)는 “그물 정리 작업 중 상어가 죽은 채 걸려 있는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월 22일 속초시 장사항 동방 1.4㎞ 해상에서도 길이 2.9m, 둘레 1.3m, 무게 160㎏에 이르는 청상아리가 발견됐다. 발견 당시 청상아리는 정치망에 걸려 죽은 상태였다. 청상아리는 상어 중 가장 빠르고 공격성이 강하다.


더욱이 지난해 6월 속초시 장사항 2.7㎞ 해상에서 영화 ‘죠스(Jaws)’로 유명한 백상아리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되기도 했다. 이 백상아리의 길이는 1.95m, 둘레 95㎝였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동해안(강원 고성∼경북 포항)에서 대형상어가 잡히거나 발견됐다는 신고는 29건이나 된다. 이는 2022년 1건에 비해 많이 늘어난 수치다. 이중 혼획 신고는 14건으로 청상아리 7건, 악상어 5건, 백상아리 1건, 청새리상어 1건 등이다.


상어 피해 예방 안내 표지판. [사진 속초시]
표층 수온 상승에 상어 동해안으로
이처럼 동해안에서 상어 출현이 잦아진 건 한반도 주변 해역 표층수온 상승의 영향이 가장 크다. 지난 50여년 간 한반도 주변 해역 표층수온은 약 1.35도나 상승했다. 전 지구 표층수온 상승과 비교해 2.5배나 높다.

국내 상어 전문가인 최윤 군산대 해양생명응용과학부 교수는 “열대 해역에 분포하는 상어가 해수온 상승에 따라 점차 동해안 쪽으로 올라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이 지난해 1월 발표한 ‘한국 연근해 상어 분류 도감’을 보면 현재 국내 연근해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진 상어는 49종이다. 이 중 몸길이가 3m 넘는 상어는 10여 종, 사람에게 위협적인 상어는 백상아리를 비롯해 4~5종 정도다.

상어 출몰이 잦자 속초해경은 상어가 발견될 때마다 수중레저사업자와 서핑업체에 상어 혼획을 알리고 안전 활동을 당부하고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박형민 서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수온 상승으로 동해안에 대형 상어류 출현 가능성이 점점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어업인과 해양레저를 즐기는 국민을 위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호(park.j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