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북러 회담] 러 기자 "썰렁하던 평양, 어디선가 인파 쏟아져"

"푸틴, '친푸틴' 가수 노래 나오자 당황하며 기립"

[북러 회담] 러 기자 "썰렁하던 평양, 어디선가 인파 쏟아져"
"푸틴, '친푸틴' 가수 노래 나오자 당황하며 기립"

(모스크바=연합뉴스) 최인영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을 동행 취재한 러시아 기자가 "죽은 듯 고요하던 평양에 동원된 듯한 인파가 쏟아졌다"며 이색적인 분위기를 전했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19일(현지시간) 소속 기자의 평양 체험기를 보도했다. 이 기자는 19일 새벽부터 약 21시간 이어진 푸틴 대통령의 북한 국빈 방문을 옆에서 지켜보며 겪은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그는 "평양은 깨끗하고 잘 관리된 도시라는 인상을 줬다. 우리에게 낯설지 않은 민스크(친러시아 국가 벨라루스 수도)와 비슷한 느낌"이라고 전반적인 인상을 설명했다.
러시아 취재진을 따라다니는 북한 사람 모두가 러시아어를 구사하는 것 같았으며 자동차나 사람이 전혀 없는 것도 눈에 띄었다고도 묘사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이 도착하기 전날(18일) 오후, 도시는 죽은 듯이 보였다"며 "가이드는 북한 주민이 섭씨 40도가 넘으면 밖에 나가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런데 다음 날(19일) 아침 일찍 거리에는 사람이 정말 많았다"며 "그들은 어딘가에서 데려온 것 같았다"고 추측했다.
이 기자는 또한 "푸틴 대통령이 19일 새벽 3시에 평양에 도착한 뒤 평양 시내의 모든 조명이 켜졌다"며 평상시에는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의 숙소로 쓰인 금수산 영빈관에 대해서는 "이곳은 핵 공격으로부터 잘 보호된다는 것만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19일 낮 12시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 환영식에 대해서는 "행사는 짧았다"며 "몇 시간 동안 쪼그리고 앉아있던 사람들이 마침내 광장에서 온몸을 쭉 펴고 일어섰다"고 설명했다.
이 기자는 철두철미하던 북한의 행사 진행에 실망한 순간도 있었다면서 "기자들은 두 정상의 언론 발표를 보기 위해 영빈관으로 이동해야 했는데, 한 그룹은 미니밴에서 내리지도 못하고 뜨거운 북한 햇볕 아래 30분, 1시간, 2시간, 2시간 30분을 서 있어야 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공연 분위기도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공연 중 '친 푸틴' 성향으로 유명한 가수 샤먼(본명 야로슬라프 드로노프)의 노래 '일어서자'가 나오자 푸틴 대통령이 당황한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 기자는 "푸틴 대통령이 일어서는 것을 내가 가까이에서 직접 봤다"며 "공연장에 있는 모두가 일어섰다"고 전했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최인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