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삼성바이오로직스, 노사 손잡고 조직문화 혁신 나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일 조직문화 선포식을 개최했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사진 가운데)와 임원, 직원 대표들이 서약서 작성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노조와 손잡고 기업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조직문화 혁신에 나선다. 임직원이 사명감을 갖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해 2030년까지 글로벌 최상위권 바이오 회사로 도약하겠다는 취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조직문화 선포식을 열고 노사 공동 조직문화 혁신 태스크포스(TF)가 만든 ‘삼성바이오로직스 웨이(Way)’ 비전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인류의 생명을 구한다는 사명감과 존중·소통·변화로 일의 품격을 높여 생명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글로벌한 조직문화를 구축하겠다’는 메시지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웨이 선포는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첫 걸음으로,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실천을 통해 회사만의 고유한 조직문화를 구축해나갈 것”이라며 “임직원들이 업무에 몰입하고 회사 생활의 의미와 가치,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 3개월간 노사 공동 TF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워크숍, 집단 심층 면담 등을 진행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 이성호 전 국가위원장, 권현지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등을 외부 자문위원으로 초빙해 자문도 구했다. 향후 삼성바이오로직스 노사는 공동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하고, 상호 존중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기본 지키기’ 캠페인 등도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김경미(gae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