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유정 앞세워 한국 시장 뚫는다…'연매출 62조' 中기업 정체

쉬인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된 배우 김유정. 사진 김유정 인스타그램 캡처
'중국판 유니클로'로 불리는 e커머스 기업 '쉬인(SHEIN)'이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쉬인은 20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4월 한국 전용 홈페이지를 열고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며 "앞으로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쉬인은 최근 서브 브랜드인 ‘데이지’의 첫 글로벌 앰배서더로 배우 김유정을 발탁하고 김유정이 직접 큐레이팅한 데이지의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국 시장 진출의 시작점인 셈이다.

쉬인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된 배우 김유정. 사진 쉬인 제공
2022년 12월 한국 법인을 설립한 쉬인은 지난해 8월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마케팅을 펼쳐왔으나 한국 진출을 공식 선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쉬인 코리아 마케팅 담당자 보니 리우는 "한국은 패션 스타일, 엔터테인먼트,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며 "한국 고객들의 패션,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가성비 높은 고품질 제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유정 배우와 데이지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의 패션 스타일을 전 세계와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쉬인은 5달러 스커트와 9달러 청바지 등 저렴한 제품으로 미국과 유럽에서 인기를 끌었다. 현재 중국을 제외한 150여개국에서 패션제품을 판매 중이다. 지난해 매출은 450억 달러(약 62조 원), 영업이익은 20억 달러(약 2조8000억 원)를 기록했다.

패션업계에서는 쉬인이 한국 시장에 진출하면서 스파오·탑텐 등 국내 제조·유통 일원화(SPA) 브랜드뿐 아니라 무신사·에이블리·지그재그·W컨셉 등 패션 플랫폼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