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푸틴, 김정은 에스코트 받으며 출국…방북 일정 종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 국빈 방문 일정을 공식 종료했다.

20일 러시아 관영 타스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자정쯤 북한 국빈 방문을 종료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인 19일 오전 3시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21시간가량을 머물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착 때와 마찬가지로 푸틴 대통령을 공항까지 에스코트했다.

두 정상이 평양공항 레드카펫에 오르자 군악대는 김일성을 위해 작곡된 것으로 알려진 '행복의 노래'를 연주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용기 옆에서 김 위원장과 잠시 얘기를 나눈 뒤 전용기에 올랐다.

이날 공항에는 푸틴 대통령을 환송하기 위해 수천명의 평양 시민이 모였다. 많은 시민이 러시아어로 '우정과 단결'이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펼쳐 보였다. 이들은 푸틴 대통령의 전용기가 이륙할 때까지 손을 흔들었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총 11시간 넘게 대화를 나눴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에 이어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은빈.조수진(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