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英명소 스톤헨지, 환경단체가 분사한 주황 물감 뒤집어써

英명소 스톤헨지, 환경단체가 분사한 주황 물감 뒤집어써

(런던=연합뉴스) 김지연 특파원 = 과격한 시위 방식으로 논란이 되는 환경단체가 영국의 관광명소 스톤헨지에 주황색 물감을 분사했다.
19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윌트셔 경찰은 이날 윌트셔 솔즈베리 평원에 있는 스톤헨지에 주황색 물질을 뿌린 혐의로 니엄 린치(21)와 라잔 나이두(73) 등 2명을 체포했다.
환경단체 저스트스톱오일은 엑스(X·옛 트위터)에 이들이 스톤헨지에 물감을 분사하고 체포되는 모습을 찍은 영상을 올렸다.
이 단체는 "2명이 차기 정부에 2030년까지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을 위한 구속력 있는 협약을 요구하면서 하지 전날 행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물감은 옥수숫가루로 만들어져 비에 씻겨나갈 테지만 기후와 생태 위기의 재앙적인 결과를 줄이기 위한 정부 행동의 시급한 필요성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글과 함께 올렸다.
이 단체는 영국을 비롯한 각국 정부에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을 요구하고 있다. 세계적인 명화에 수프를 끼얹거나 활동가의 몸을 접착시켜 세간의 이목을 끄는 과격한 방식을 쓴다.


스톤헨지는 거대한 돌기둥을 원형으로 세우거나 눕혀 쌓은 유적으로, 기원전 3100∼기원전 1600년 여러 단계에 걸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으로 등재돼 있으며 전 세계에서 수많은 관광객을 끌어모으는 명소다.
cheror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