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울 목동 화재 진압 중 폭발로 소방대원 14명 부상

서울 목동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나 소방대원 14명이 다쳤다.

19일 아침 8시경 서울 양천구 목5동 한 23층짜리 주상복합 지하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지하 2층 재활용품 수거함에서 시작돼 오전 8시 48분경 어느 정도 잡혔다가 환풍구를 타고 지하 1층 체육관 화장실로 확산했다.


소방 당국은 신고 접수 2시간 30분여 만인 오전 10시 37분 관할 소방서 인원이 전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인원 292명, 장비 78대를 투입해 약 8시간째 화재를 진압하고 있지만, 지하 내부로 진입이 어려워 완전히 불을 끄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오후 3시경에는 폭발이 발생하며 소방대원 14명이 다쳤고, 건물에 들어갔던 모든 대원이 긴급 탈출했다.

지하에서 연기를 빼내기 위해 연결돼 있던 장비가 폭발했던 것으로, 주민은 이미 대피해 있던 상황이라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건물에서는 자력 대피 40명, 대피 유도 73명 등 118명이 빠져나왔고, 33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당국은 혹시 건물 안에 남은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불을 끄는 대로 원인을 감식할 예정이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