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500달러가 8000달러 됐다…치솟는 해운운임에 하늘길도 들썩

부산항 신항 4부두에서 23만t급 HMM 로테르담호가 수출화물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미국으로 자동차 부품을 수출하는 A기업은 최근 해운 운임비 상승으로 비상이 걸렸다. 올해 초만 해도 미주 동부 해안 노선의 컨테이너 용선 운임이 1FEU(길이 12m 컨테이너)당 2500달러 수준이었는데 최근 8000달러까지 치솟아서다. 기본 운이이 이미 3배 이상 올랐지만 그마저도 수량이 없어 웃돈을 더 내야 컨테이너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고 했다. A기업 관계자는 “프리미엄을 넘어 속칭 ‘다이아몬드 비용’까지 붙었다. 1만불을 불러도 공간 확보가 힘들다”며 “미국으로 보내야할 물량의 30% 정도를 못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해운 시장에 뜻밖의 호황이 이어지면서 운임이 급등하자 수출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최근 중국이 대중 무역제재를 염두에 두고 물동량을 늘리면서 글로벌 해운 운임이 추가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9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컨테이너선 운임 상황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 14일 기준 3379.22포인트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194.35포인트 상승했다. 지난 3월 29일 이후 10주째 오름세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달 31일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한 이후 두 차례 더 운임이 뛰었다.
박경민 기자
중국발 밀어내기 물량 급증
해운 운임이 고공 행진을 지속하는 건 홍해 지역 갈등과 파나마 운하의 가뭄 등 양대 운하 문제가 좀체 해결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엔 중국발 북미 밀어내기 수출까지 늘어 운임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중국은 자국에 대한 무역제재가 거세질 상황에 대비해 미국과 멕시코·캐나다로 보내는 화물량을 늘리고 있어, 미주·남미 노선 운임도 급격히 오르는 중이다. 미국이 오는 8월부터 중국산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태양광 패널 등에 대한 관세를 기존 25%에서 최고 100%까지 높이겠다고 예고하자, 중국 기업들은 미국의 제재를 우회하기 위해 멕시코나 캐나다로 화물을 보내는 중이다.

19일 기준 미주 동안 노선은 1FEU(길이 12m 컨테이너)당 7447달러로 전주 대비 241달러 올랐다. 미주 서안 노선은 1FEU당 6209달러로 41달러 상승했다. 남미 노선은 1FEU당 7936달러로 일주일 새 무려 528달러가 치솟았다. 임택규 한국국제물류협회 이사는 “홍해 사태 장기화에 더해 중국의 물량 밀어내기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지금 수혜를 보고 있는 글로벌 선사들도 높은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 선박 물량을 제한할 것을 고려하면, 연말까지는 가격 고공 행진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해운 운임 오르자 항공 운임도 들썩
최근엔 항공 운임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해운 운임 상승에 따른 풍선 효과다. 선박들이 수에즈 운하 대신 남아프리카 희망봉으로 우회하면서 운항 거리와 시간이 늘어나자 급한 수출 물량이 항공 화물로 옮겨 왔다. 글로벌 항공 화물 운임 지수를 발표하는 홍콩 TAC인덱스에 따르면 매주 발표되는 발틱항공운임지수(BAI)는 17일 기준 2144.00을 기록했다. 전주 대비 35포인트(1.7%) 오르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주 대비 35포인트(1.7%) 오르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저점을 기록한 지난 2월 26일 1787.00과 비교하면 20% 가까이 상승했다.

중국발 전자상거래 물량도 항공 운임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중국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을 경유, 미국으로 가는 화물량이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항공사 11곳이 운송한 국제 화물은 115만4436톤(t)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2% 늘었다. 집계를 시작한 2009년 이후 최대치다. 물류 업계 관계자는 “운임 상승이 굳어지면되면 물류 비용이 증가하면 수출 기업들의 이익이 줄어들 것”이라며 “소액인 해외 직구 상품들에도 물류 비용이 전가돼 소비자 부담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중국 위해에 위치한 석도항의 인천공항행 Sea&Air 화물전용 작업장에서 화물의 포장 및 라벨 점검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박영우.이우림(novembe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