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말레이시아 소도시 조호르바루, 데이터센터 성지로 떠올라

2~3년 내로 싱가포르 제치고 동남아 허브 될 것

말레이시아 소도시 조호르바루, 데이터센터 성지로 떠올라
2~3년 내로 싱가포르 제치고 동남아 허브 될 것

(서울=연합뉴스) 주종국 기자 = 말레이시아가 아시아의 데이터센터 성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싱가포르와 접경한 소도시 조호르바루는 앞으로 2~3년 내로 동남아 최대의 데이터센터 허브 도시가 될 전망이다.
데이터센터 전문 조사기관 DC 바이트에 따르면 조호르바루가 2024년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선정됐다고 CNBC 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으로 계획된 데이터센터 용량이 모두 가동되면 조호르바루의 데이터센터 용량은 1.6기가와트가 된다. 데이터센터 용량은 일반적으로 소비되는 전력량으로 측정한다.
말레이시아는 최근 몇 년간 구글과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빅테크 기업의 데이터센터를 유치했다. 투자금 기준으로 수십억 달러 규모다.


DC 바이트의 제임스 머피 상무는 말레이시아에 대한 투자 대부분은 싱가포르와의 국경에 위치한 작은 도시 조호르바루에서 이루어졌다면서 "2년 전만 해도 데이터센터가 없었던 조호르바루가 앞으로 2~3년 안에 싱가포르를 제치고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데이터센터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금은 일본에 이어 싱가포르가 아시아의 데이터센터 강국이지만 앞으로 조호르바루 데이터센터가 완공되는 시기가 오면 일본과 인도에 이어 말레이시아가 아시아 3위의 데이터센터 허브 국가가 된다.
DC바이트는 중국의 데이터센터 용량 자료는 제공하지 않았다.
과거 데이터센터 인프라 투자는 주로 일본과 싱가포르, 홍콩에 집중됐다.
하지만 팬데믹 이후 세계적으로 디지털 전환과 클라우드 분야 산업확장이 가속화되면서 말레이시아나 인도와 같은 신흥 시장에서 수요가 급증했다.
머피 상무는 "비디오 스트리밍이나 데이터 저장, 인터넷이나 전화를 통해 이루어지는 모든 작업 수요 증가가 본질적으로 데이터센터 수요 증가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AI 데이터센터는 냉각을 위해 많은 공간과 에너지, 물이 필요한데, 이런 점이 토지 등을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말레이시아와 같은 신흥 시장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데이터센터 투자가 몰리면서 말레이시아 경제에는 도움이 됐지만 에너지와 물 수요에 대한 우려도 확산됐다.
케낭가 인베스트먼트 뱅크 리서치는 말레이시아 데이터센터의 잠재적 전력 수요가 오는 2035년까지 최대 5GW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현재 말레이시아 전체 전력 설비 용량 27GW의 18.5%에 달하는 양이다.
sat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주종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