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립공원 미끄럼방지 타이어매트…내년까지 전부 철거된다, 왜

치악산국립공원 탐방로에 설치된 타이어 매트. 사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 탐방로에 설치된 타이어매트가 모두 철거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 등 17개 국립공원 탐방로 20.17km 구간에 설치된 타이어매트를 2025년까지 전면 철거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립공원에 설치된 타이어매트는 폐타이어를 재활용해 밧줄 형태로 엮어 만든 고무매트다. 적설량이 많고, 급경사 지형으로 이루어진 설악·덕유·지리산 등 산악형 국립공원에 주로 설치됐다.

하지만 여름철 고무 냄새 유발과 자연경관 훼손 등의 민원이 제기되면서 2017년부터는 신규 설치가 중단됐다.



설악산국립공원 탐방로에 설치된 타이어 매트. 사진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 탐방로에 설치된 타이어 매트. 사진 국립공원공단

공단은 지난 3월 초 국립공원의 자연 친화적 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국립공원 내 타이어매트의 전면 철거 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탐방로 정비공사 및 전문보수 인력을 활용, 지리산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17개 국립공원 122개 구간에 설치된 타이어매트를 모두 제거할 예정이다. 대신 미끄럼 방지 기능을 대체하기 위해 야자 등 자연 자재로 만든 매트를 설치해 자연 친화적이고 안전한 탐방문화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기사는 구글의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조문규(chom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