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픽사의 부활…'인사이드 아웃 2' 개봉 첫주 전세계 4천억원 수입

1편 성적 훌쩍 뛰어넘어…픽사 스튜디오 역사상 2위 기록 북미서 작년 '바비' 이후 최대 흥행 조짐

픽사의 부활…'인사이드 아웃 2' 개봉 첫주 전세계 4천억원 수입
1편 성적 훌쩍 뛰어넘어…픽사 스튜디오 역사상 2위 기록
북미서 작년 '바비' 이후 최대 흥행 조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디즈니 픽사 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 신작 '인사이드 아웃 2'가 전 세계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인사이드 아웃 2'는 북미에서 지난 14일 개봉하자마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사흘간 1억5천500만달러(약 2천153억원)의 티켓 수입을 올렸다.
한국을 비롯한 북미 외 지역의 티켓 수입을 더하면 전 세계에서 2억9천500만달러(약 4천98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됐다.
이런 첫 주 흥행 수입은 2015년 개봉한 '인사이드 아웃' 1편(북미 9천40만달러)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픽사 스튜디오 29년 역사상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개봉 첫 주 기준으로 픽사의 역대 최고 성적은 2018년 '인크레더블 2'가 거둔 1억8천270만달러(약 2천538억원)였다.
그동안 이 영화를 포함해 개봉 첫 주 1억달러를 넘긴 픽사의 애니메이션은 총 4편 있었으며, '인사이드 아웃 2'가 다섯 번째 작품으로 기록됐다.

'인사이드 아웃 2'는 올해 북미에서 개봉한 전체 영화 중 최고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7월 개봉한 '바비' 이후 처음으로 첫 주 1억달러를 넘기면서 1년 만에 북미 최대 흥행작으로 등극할 조짐이다.
'인사이드 아웃 2' 제작에는 약 2억달러(약 2천778억원)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화는 시장조사업체 시네마스코어의 초기 관객 설문에서 A 등급을 받았으며,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관객들이 매긴 신선도 지수는 이날 현재 96%(100%) 수준이다.
미 연예매체 데드라인은 "픽사가 살아났다"고 전했고, NYT는 "픽사가 다시 전투태세로 돌아왔다"고 썼다.
픽사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4년여간 큰 흥행작을 내지 못했다.
팬데믹 기간 '소울', '터닝 레드', '루카' 등 3편의 작품을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공개하면서 극장 관객들과 멀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왔고, 2022년 다시 극장에서 개봉한 '버즈 라이트이어'(총 2억3천만달러)는 흥행에 참패했다.
지난해 개봉한 '엘리멘탈'은 북미에서 초기 관객 반응이 좋지 않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약 4억9천600만달러(약 6천900억원)의 수입을 거두며 회복세를 보였다.
영화산업 분석업체 '박스오피스 시어리'의 설립자 숀 로빈스는 "최근 디즈니와 픽사 스튜디오의 앞날에 대한 많은 이야기가 있었는데, '인사이드 아웃 2'의 강력한 데뷔는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미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