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러 구치소 인질극, 특수부대 투입돼 종료…IS 대원 등 범인 사살(종합)

수감자가 교도관 2명 납치해 석방 요구…인질들 부상 없이 풀려나

러 구치소 인질극, 특수부대 투입돼 종료…IS 대원 등 범인 사살(종합)
수감자가 교도관 2명 납치해 석방 요구…인질들 부상 없이 풀려나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임지우 기자 =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의 제1구치소에서 수감자들이 교도관 2명을 납치해 벌인 인질극이 러시아군 특수 부대의 투입으로 인질 피해 없이 종료됐다고 러시아 연방교도소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대원이 포함된 수감자들에게 납치됐던 교도관 2명은 모두 부상 없이 풀려났으며, 납치범들은 특수 부대에 의해 사살됐다.
러시아 연방교도소는 성명에서 "범죄자들은 제거됐다"며 "인질로 잡혔던 교도관들은 풀려났으며, 다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납치범 중 정확히 몇명이 사살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선 외신 보도 등에 따르면 납치범은 총 6명으로 이 중에는 테러 혐의로 이미 유죄 판결을 받은 IS 대원이 포함됐다.


러시아 현지 매체들은 인질극을 벌인 수감자들 중 최소 일부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고 AP는 전했다.
이날 앞서 러시아 연방교도소는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IS 대원이 포함된 수감자들이 교도관 2명을 인질로 납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감방 창살을 부수고 교도관 사무실에 들어가 최소 2명의 교도관을 인질로 잡았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납치범들이 차량과 자유로운 통행 등을 포함한 사실상 석방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IS는 그동안 러시아를 겨냥한 테러 공격을 여러 차례 감행해왔다.
지난 3월 22일 모스크바의 한 공연장에서 무차별 총격과 방화 테러가 벌어져 옛 소련 소속이던 타지키스탄 출신 용의자 20여명이 체포됐는데, IS는 이 테러 역시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min2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