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삼겹살 넣은 삼겹면, 뜨거운 뜨빔면…비빔면 후발주자들 맛있는 도전장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라면 업계의 비빔면 경쟁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팔도 비빔면의 독주를 막기 위한 후발주자들의 다채로운 도전장에 시장이 탄력을 받는 모습이다.

16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라면 업계가 비빔면 개발에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것은 이 시장이 국물 라면보다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비빔라면은 ‘꿀조합’ 토핑을 무궁무진하게 곁들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 라면 업계 관계자는 “골뱅이를 넣은 골빔면, 삼겹살을 함께 먹는 비빔삼겹면 등 어지간한 조합에도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2015년 757억원이던 국내 비빔면 시장은 지난해 1800억원 규모로 커졌다.

현재 국내 비빔면 시장은 1강-1중-2약 구도다. 업계에 따르면 1984년 국내에 처음 비빔면을 선보인 팔도가 40년간 18억 개를 팔며 점유율 5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농심이 2021년 배홍동비빔면을 내놓으면서 엎치락뒤치락하던 오뚜기(진비빔면)를 따돌리고 2위 자리를 굳혔다. 배홍동은 누적 매출액 1000억원을 돌파하며 시장 점유율을 20%대로 끌어 올렸다. 오뚜기와 하림은 3위 경쟁 중이다.

전체 시장의 성장세 속에서 업체 간 경쟁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후발주자들이 잇달아 내놓은 신제품 중 하나가 컵비빔면이다. 용기면 특성상 면을 차갑게 식히지 않고 뜨거운 상태로 비벼 먹어 ‘뜨빔면’이라고도 불린다. 뜨빔면은 2021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유튜브에 ‘뜨겁게 먹는 비빔면’ 레시피를 공개하며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





최은경(choi.eu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