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북유럽엔 좌파 세력 유지…EU 정책 균형자 역할 해낼까

북유럽엔 좌파 세력 유지…EU 정책 균형자 역할 해낼까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유럽의회 선거에서 극우 세력이 약진하면서 유럽의 정치 지형이 격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좌파 정당이 힘을 얻은 북유럽 국가들이 급격한 우경화를 막을 균형자 역할을 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1일(현지시간)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에서 극우 정당이 선전한 것과 달리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등에서는 극우가 오히려 지지세를 잃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유럽의회 선거에서 핀란드의 극우 핀란드당은 2석 중 1석을 잃었다.
대신 좌파동맹이 17%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의석수를 1석에서 3석으로 늘렸다.
특히 좌파동맹 대표인 리 안데르손은 유럽의회 선거에서 다른 어떤 정치인보다 많은 25만표를 득표하기도 했다. 핀란드의 투표 시스템에서는 유권자들은 지지 정당뿐 아니라 개인에게도 투표하도록 하고 있다.
핀란드 공영방송 YLE의 EU 특파원 리하르트 후슈는 "헬싱키 스튜디오에서 선거 결과를 분석하다가 처음에는 뭔가 실수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유럽에서 이런 결과를 본 적이 없다"고 놀라움을 표했다.
덴마크의 선거 결과는 더 극명했다.
덴마크에서는 녹색당이 17% 이상의 득표율로 1위, 사회민주당이 15.6%로 2위를 차지해 각각 3석씩을 얻었다.
녹색당이 독일에서만 9석을 잃으며 유럽 전체에서 19석이나 내준 상황과는 대조적이다.
스웨덴에서는 극우 정당이 참패했다.
스웨덴민주당은 유럽의회 선거에서 4위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북유럽의 이런 선거 결과에 대해 가디언은 스웨덴 좌파 정당 후보의 발언을 인용해 다른 유럽 지역에 '희망의 빛'을 준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극우 세력이 약진한 다른 유럽 국가와 달리 좌파가 지지세를 유지한 만큼 향후 유럽의회의 정책 결정 과정에서 극우의 견제 세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유럽정치센터장이자 코펜하겐 대학 교수인 마를렌 윈드는 이런 선거 결과에 대해 "간단히 말해 그들은 이미 권력을 잡았었고, 권력을 잡으면 추진력을 잃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다른 유럽 국가와 달리 북유럽에서는 이미 극우 세력이 집권했고, 권력을 잡으면 인기를 유지하기가 어렵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윈드 교수는 "국가를 운영하는 것이 힘들고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오랫동안 통치하도록 해야 한다"며 "우리가 트렌드를 거스르는 것이 아니라 앞서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조기 총선이라는 '승부수'를 던진 데 대해서는 마린 르펜의 극우 국민연합(RN)에 권력을 쥐여줄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윈드 교수는 "극우는 독일과 프랑스에서 매우 깊은 영향력을 미치고 있고, 문제는 이런 큰 나라들이 유럽의 일상적인 정치 영역은 물론 우크라이나 사태나 푸틴에 대해서도 더 많은 영향력을 가진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럽의회 선거에서는 인구수에 따라 독일(96석)과 프랑스(81석), 이탈리아(76석) 등 극우세력이 약진한 지역에 의석수가 더 많이 할당돼있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신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