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 '위구르족 강제노동' 中신발·알루미늄 등 수입 금지

미, '위구르족 강제노동' 中신발·알루미늄 등 수입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미국 정부가 중국 소수민족 강제노동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중국 기업 3곳을 수입 금지 목록에 추가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국토안보부(DHS)는 공고를 통해 신발 제조업체인 '둥관 오아시스 슈즈'(Dongguan Oasis Shoes Co), 전해 알루미늄 생산업체 '신장 선훠 석탄전기'(Xinjiang Shenhuo Coal and Electricity Co), 식품 가공업체 '산둥 메이지아 그룹'(Shandong Meijia Group Co)을 제재 대상에 추가로 올렸다.
DHS는 성명을 통해 "이런 조치를 통해 DHS는 신장 지역의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해산물과 알루미늄, 신발에 초점을 맞추고, 강제 노동으로 만들어진 제품들이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2022년 '위구르 강제노동 방지법'을 제정하고 중국 신장 지역의 무슬림 소수민족인 위구르 자치구에서 생산된 제품 등을 강제 노동의 산물로 간주해 미국 내 수입 금지 대상에 올리고 있다.
지금까지 섬유업체 등 수십 곳이 제재 대상에 올랐다.
미국은 중국이 이곳에 소수민족을 강제로 노동시키는 캠프를 설치했다고 보고 있지만 중국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주미 중국대사관 류펑위 대변인은 미국 정부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신장에서 강제 노동 혐의는 반중 세력이 전파한 지독한 거짓말이자 신장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기 위한 도구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위구르 강제노동 방지법에 대해서도 "신장 지역 주민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뿐 아니라 국제 산업과 공급망을 불안정하게 하고 국제 무역 규칙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신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