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박 282만원, 마돈나·베컴 단골"…G7 정상회의 열리는 이곳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 AFP=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오는 13∼15일(현지시간) 풀리아주의 주도인 바리에서 차로 1시간 정도 거리인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열린다.

이탈리아 동남부에 위치한 풀리아주는 장화 모양을 닮은 이탈리아반도에서 구두 굽에 해당하는 지역이다. 아드리아해와 이오니아해가 만나는 풀리아주는 해안선의 길이만 800㎞에 달한다. 깨끗한 해변과 이국적인 정취로 이탈리아인이 가장 선호하는 여름 휴양지다. 조르자 멜로니 총리도 지난해 여름휴가를 풀리아주에서 보냈다.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는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이라는 모토로 2010년 5월 개장했다. 성수기 1박당 숙박료가 최소 2000유로(약 282만원)가 넘는 5성급 리조트로 풀리아가 G7 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됐을 때부터 유력한 정상 회담 장소로 꼽혔다.

이 고급 리조트는 아드리아해를 마주한 풍경이 일품인 것으로 유명하다. 풀리아주 특유의 하얀 석조 인테리어가 주변의 올리브 나무숲과 조화를 이뤄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한다.



약 18만2000㎡(5만5000평) 부지에 28개 빌라와 63개 객실, 2개 레스토랑, 2면 테니스 코트, 4개 수영장 등이 있다. 각 빌라에는 거실 2개, 침실 3칸이 있으며 주방·식사 공간, 전용 수영장 등 부대 시설을 갖췄다.

단골로는 팝의 거장 마돈나, 영국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 가족 등이 있다. 팝스타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할리우드 배우 제시카 비엘은 2012년 10월 이곳에서 80여명의 하객 앞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G7 정상 외에도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브라질, 튀르키예 등 12명 안팎의 정상이 멜로니 총리의 초청을 받아 참석한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역대 교황으로는 최초로 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인공지능(AI)과 관련한 세션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이탈리아 정부는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보안을 대폭 강화했다. 회의장 근방 5㎞를 접근 금지 구역으로 정했다. 미디어 센터도 회의장에서 약 60㎞ 거리에 떨어져 있다. 취재진은 기자회견을 할 때만 미디어 센터에서 버스를 타고 들어올 수 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