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대학강사 4명, 대낮 중국서 흉기에 찔려…중국 외교부 “우발사건”

중국 지린성에서 미국 대학 강사 4명이 대낮에 흉기에 찔려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ABC 등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미국 아이오와주 코넬칼리지 측은 강사 4명이 ‘중대한 사고’로 부상을 당했다고 발표했다. 피습 사건은 이 학교와 자매결연을 한 중국 베이화 대학이 위치한 지린시 베이산 공원에서 발생했다.

이들은 이날 현지 사찰을 방문하던 중 칼을 든 괴한의 공격을 받았다. 1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안은 ‘추이(崔)’라는 이름의 55세 남성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X(옛 트위터)에 유포된 현장 영상에는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보도에 누워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중년의 백인 남성은 옆으로 누워 오른손으로 옆구리를 감싸고, 왼손으로는 휴대전화를 꺼내 통화를 하고 있었다. 다른 남성은 상의 아래가 피로 물든 채 휴대전화를 꺼내 구조요원에게 보여줬다. 여성 부상자는 손으로 복부를 가린 채 고통스러워했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는 11일 X에 성명을 발표하고 “그들의 완전한 회복과 안전한 귀국, 이곳 고향의 가족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 국무부는 “흉기 난동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이번 사건이 외교 갈등으로 번질 것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린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베이화 대학의 외국인 강사 4명이 10일 오전 베이산 공원 방문 중 습격을 당했다”며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린 대변인은 “이번에 발생한 우발적인 사건이 양국 인문교류의 정상적인 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경진(shin.kyungj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