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판검사 1순위?…요즘 로스쿨생 ‘빅펌’ 간다

‘대한민국 권력 1번지’로 부상한 법조계. 로스쿨·변호사시험(로변) 시대의 새로운 주역들이 누군지 중앙일보 디지털 프리미엄 서비스 〈로변 오디세이〉가 낱낱이 해부합니다. 행정부 수반인 윤석열 대통령에 이어 올해 22대 국회도 300명 중 61명(20.3%)이 법조인입니다. 2009년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이 문을 열면서 ‘사법시험’에서 ‘로스쿨 변호사’로 법조인 양성 패러다임이 바뀐 지 15년 만입니다. 변호사 3만여 명 중 로변은 올해 5월 대한변협 기준 1만5106명으로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요즘엔 판검사보다도 대형 로펌이 취업 1순위랍니다. 이런 전통적 영역뿐 아니라 투자전문가, 입법보좌관 등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면서 법조의 지평을 넓히고 있습니다. 로변 시대 새롭게 떠오른 스타와 개척자들을 〈로변 오디세이〉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사법시험 세대와 비교해 이들이 추구하는 꿈과 야망, 삶의 방식과 교육법은 어떻게 달라졌을까요? 로스쿨 출신 요즘 법조인, 돋보기로 보는 그들의 세상을 더중앙플러스 〈로변 오디세이〉가 전합니다.

로변 오디세이- 더 자세한 내용은 더중앙플러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