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준희, 버닝썬 루머에 "그 쌍X의 새X들…소속사도 방치하더라"

 배우 고준희. 사진 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캡처

배우 고준희가 버닝썬 게이트 연루 의혹에 대해 "난 버닝썬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가본 적도 없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고준희는 11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수제'의 '아침먹고 가2' 코너에 출연해 버닝썬 루머에 대해 이렇게 해명했다.

이날 진행자 장성규는 "루머가 터지지 않았나. 최근 BBC에서 다룬 '버닝썬' 관련해서 이름이 연관 검색어에 오른 적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에 고준희는 "아 그 쌍X의 새X들"이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그러면서 "몇 년 동안 아니라고 계속 얘기했는데 들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그것만 편집해서 나가지 않았다"고 했다.

고준희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찍은 사진 한 장이 루머의 발단이 됐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 사진에 대해 "잡지 유방암 캠페인 행사를 갔는데, 그 친구(승리)가 당시 저랑 같은 기획사였고 셀카 하나만 찍어달라고 해서 한 장 찍어준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는 그 친구와 인스타 맞팔이 아니라 사진을 올린지 몰랐다"고 덧붙였다.

배우 고준희. 사진 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캡처



고준희는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에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회사가 아니라고 얘기해주면 깔끔하게 끝날 것 같았다. 근데 방치를 하더라"라면서 "배우는 이미지가 생명인데 '이게 아니다'라는 기사 하나를 못 내주나 싶었다. 그래서 난 그 회사를 나가 혼자 변호사를 선임해 해명했다"고 말했다.

고준희는 당시 루머를 해명할 시기를 놓치면서 예정된 작품에서 하차했고, 자신의 어머니는 이석증까지 왔다고 털어놨다. 고준희는 "아닌 걸 아니라고 해명할 수 있는 게 가장 어렵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며 눈물을 훔쳤다.

고준희는 2019년 버닝썬 게이트 당시 승리가 지인들과 나눈 온라인 메신저가 공개되면서 입길에 올랐다. 여기엔 '○○ 여배우가 현재 뉴욕에 있어 투자자 접대 모임에 초대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후 온라인에선 대화 속 여배우가 승리와 같은 소속사인 고준희가 아니냐는 루머가 퍼졌다. 이후 고준희는 버닝썬과 관련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한편, 버닝썬 게이트는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달 19일 유튜브 채널에 관련 다큐멘터리를 공개하며 재조명받고 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