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 팬 무시하는 것 같아서"…손흥민 '3-0 손동작' 무슨 뜻?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야유를 보내는 중국 관중을 향해 3대0 표시를 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중국 응원단의 야유에 ‘3 대 0’을 의미하는 손동작으로 응수했다.


손흥민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관중석이 만원을 이룬 가운데, 중국팬들 3000여명도 원정석을 채웠다.

전반 44분 이강인의 롱 패스를 쫓아 골라인을 넘어갔던 손흥민에게 중국 원정 팬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손흥민은 고개를 돌려 중국 원정석을 돌아본 뒤, 씨익 웃었다.

그리고는 오른손을 들어 엄지·검지·중지 손가락까지 세 손가락을 펴들고, 왼손가락은 동그랗게 말아 ‘0’을 만들었다.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에서 한국은 3 대 0으로 완승했다. 중국 팬의 야유에 ‘공한증 악몽’으로 되돌려준 것이다.

손흥민의 재치에 한국 팬들은 환호를 보내며 ‘캡틴’에게 힘을 실어 줬다.

이 밖에도 손흥민은 전반·후반전 시작 직전 그라운드에 나설 때마다 팬들의 호응을 유도하며 ‘대한민국 캡틴’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였다.

손흥민은 경기 후 손가락으로 ‘3 대 0’을 만드는 제스처를 보인 것에 대해 “특별히 야유받을 행동은 하지 않았다”며 “우리 홈에서 그렇게 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국 팬들을 무시한다는 생각을 받았고, 선수로서 뭔가를 보여주고 싶었다”는 것이다. 이어 “그래서 작년에 우리가 이겼던 스코어를 제스처로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축구를 하다 보면 이런 일이 종종 발생한다”며 “그런 상황에 말리지 않는 게 중요하고 나도 흔들리지 않고 침착하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좋은 경기를 했고 승리한 게 가장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통산 127번째 A매치에 나선 손흥민은 이영표와 더불어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133경기 출전으로 이 부문 3위인 이운재와 격차를 6경기로 좁혔다. 공동 1위 기록은 홍명보 울산 HD 감독과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136경기다.

한국은 후반 16분 터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선제골에 힘입어 1 대 0으로 이겼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