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쥐 두 마리, 대낮 아파트 창문에 찰싹…"2시간 기어다녔다"

아파트에 박쥐 출현. 연합뉴스

대낮 경기 성남의 한 아파트 창문에 박쥐가 나타나는 일이 일어났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성남시 수정구 신흥동 소재 모 아파트 25층 홍하나(30)씨 집 거실 창문에 사람 주먹 크기만 한 박쥐 2마리가 나타났다.

박쥐는 방충망에 막혀 집 안으로는 들어오지 못한 채 2시간가량 창문 곳곳을 기어 다니다가 다시 날아갔다.

홍씨는 “집으로 박쥐가 날아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조금은 무서웠다”며 “창문을 닫은 채로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피해가 없어 관계 당국에 신고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에 출현한 박쥐는 우리나라에 많이 분포하고 있는 안주애기박쥐로 추정된다.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따르면 도내 박쥐 구조 건수는 2021년 30건, 2022년 14건, 지난해 14건, 올해 현재까지 8건으로 집계됐다.

센터에 구조 신고가 들어온 박쥐 역시 다수가 안주애기박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관계자는 “주택 개발로 인해 서식지를 잃은 박쥐가 원 서식지를 찾아가려다 아파트 창문 등에 나타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박쥐는 이번 사례처럼 쉬다가 돌아가는 경우가 많으므로, 다시 날아갈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박쥐가 불편하다면 보호 장갑을 착용한 뒤 (창문 등에서) 떼어내 다른 곳으로 옮겨줘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